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아동 성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25)씨가 변호인 접견에서 “범행을 반성하고 뉘우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자신의 휴대전화 비밀번호는 아직 수사기관에 제공하지 않고 있다. 일부 혐의에 대해서도 여전히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 측 변호인으로 새로 선임된 법무법인 태윤 김호제(38·사법연수원 39기) 변호사는 31일 기자들과 만나 “조씨가 접견에서 침착한 태도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조씨는 전날 약 40분간 변호인과 접견하며 자신이 살아왔던 과정에 대해서도 장시간 설명했다고 한다.

변호인에 따르면 조씨는 자신이 ‘박사방’을 운영한 것과 아동 성착취 영상을 유포한 부분은 대체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다만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박사방 회원수가 수십만명에 달하는 것은 아니며 범죄수익도 많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한다. 또 범죄수익도 사용한 적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박사방의 정확한 회원수는 ‘본인도 잘 모른다’고 주장하고 있다. 범행을 한 이유로는 경제적인 이유를 들었다고 한다.

앞서 처음 박사방 사건을 맡았던 변호인이 사임한 후 법조계에서는 조씨가 새 변호인을 구하기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김 변호사는 “사건을 맡는 것에 주말 내내 부담이 있었다”며 “조씨의 아버지가 찾아와 ‘누군가는 해야 한다’고 간곡히 부탁해서 맡게 됐다. 재판을 국선변호인에게 맡길 수 없다는 아버지의 뜻이 강했다”고 말했다. 조씨의 아버지는 구체적인 범행 사실이나 혐의 내용은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도 접견에서 “내가 변호사였으면 이 사건을 맡지 않았겠지만, 꼭 변호를 받고 싶다”고 부탁했다고 한다.

조씨는 다만 검찰 조사실에서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일부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러 사람이 관련돼 있는 범행에 대해서는 ‘자신이 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에서 송치된 내용 중에 본인이 인정하지 않는 부분이 있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조씨는 아직 자신의 휴대전화 비밀번호도 수사기관에 제공하지 않고 있다. 조씨의 휴대전화를 해제하지 못하면 박사방 이용자들의 신병 확보 등에 상당기간이 소요될 수 있다. 김 변호사는 “뻔뻔하게 보일 수도 있지만 사생활이 있을 수도 있어서 반드시 협조해야 하는 건 아니다. 변호인이 설득하기 어려운 부분”이라며 “조씨도 고민은 하고 있는데 결정을 아직 안 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조씨를 불러 박사방 피해자 70여명 중 신원이 특정된 피해자 20여명과 관련한 조사를 실시했다. 검찰은 조씨가 어떤 식으로 이들과 접촉하게 됐고, 범행은 어떤 식으로 이뤄졌는지 따져 물었다. 피해자 20여명 중 상당수는 아동·청소년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향후 박사방의 단순 시청자에 대해서도 어느 선까지 처벌 가능할 것인지 유형별로 처벌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검찰은 또 조씨가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사기 행각을 벌였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경찰에서 사건을 송치하면 조사할 계획이다. 김 변호사는 “해당 사건들은 조씨의 다른 혐의들에 비하면 금액이나 방법에서 비교될 만한 범죄는 아니다”며 “변호에 주안점을 두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나성원 구승은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