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공원 도시 숲. 산림청 제공

부산시가 본격적인 ‘숲의 도시 부산’ 만들기에 나선다. 특히 예산 조기 집행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시는 ‘2020 숲의 도시 부산’ 추진계획에 따라 환경숲, 생활숲, 생태숲 등 3개 유형 총 129건 사업에 83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미세먼지 저감숲, 기부숲, 크고 작은 녹화사업, 공원과 녹지 조성사업, 나무심기, 숲가꾸기 등도 추진한다.

환경숲 조성을 위해 백양로 철로 변 미세먼지 차단 숲 등 5곳, 관문대로(백양터널) 바람길숲 등 4곳을 가꾼다. 생활숲 조성은 자투리 공간 및 유휴부지를 활용한 쌈지숲 조성사업으로 사하구 솔티쌈지숲 조성 등 13곳, 명절 기간 유료도로 통행료를 활용한 쌈지숲 조성사업 4곳, 어린이공원 조성 및 근린공원 조성사업 10곳, 노후공원 재정비 사업 7곳 등을 조성한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