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이 31일 세븐일레븐이 진행하는 1100개 품목 할인행사를 홍보하고 있다.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이 점포 상품의 45%를 증정·할인하는 대대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살리고 가계 부담을 덜어주는 차원에서 마련했다.

세븐일레븐은 4월 한 달간 총 1100여개 품목을 선정해 대대적인 증정·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소비자들이 외출을 최소화하고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생필품을 중심으로 행사 상품을 확대했다. 즉석밥, 즉석국, 통조림 등 가공식품 행사 구색을 평소보다 70% 늘린 총 120여개 품목을 준비했으며 신선·냉장식품도 60여개 품목으로 배가량 확대했다.

칫솔, 치약 등 위생용품과 세제, 섬유유연제 등 생활용품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비식품군 증정 행사 품목도 160여개로 크게 늘렸다. 맥주 4캔 1만원, 4캔 5000원 등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와인 9종은 최대 45% 할인 판매한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