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가 직무수행 중 순직하거나 공무 중 부상을 입은 소방공무원 가족을 돕기 위한 사회공헌형 편의점 ‘소방공무원 가족 점포’ 5개를 연다고 31일 밝혔다. 이마트24의 사회공헌형 점포는 이로써 총 12개로 늘었다.

이마트24는 기존에 직영점으로 운영하면서 매출이 검증된 점포를 소방공무원 가족이 직접 운영하도록 하고 있다. 임차료, 관리비 등 각종 운영비용도 지원한다. 안정적인 수익이 보장될 뿐 아니라 점포 매출이 증가하면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2017년 9월 대한소방공제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선보인 이마트24 소방공무원 가족 점포는 지금까지 매년 3개씩 문을 열어왔다. 이마트24는 올해 10여개점을 추가 오픈할 방침이다. 김경훈 이마트24 CSR팀장은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애쓰는 소방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소방공무원 가족 점포가 든든한 디딤돌 역할이 돼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