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의 여고생들이 31일 경남대 교정에 활짝 핀 벚꽃나무 아래에서 벚꽃잎을 던지며 즐거운 시간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