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기업의 성장 과정에서 판로 확보의 필요성이 커지자 정부가 도움을 주기 위해 나섰다. 공공기관이 창업기업 제품을 일정 비율 이상 구매하도록 ‘창업기업제품 공공기관 우선구매 제도’를 신설한 것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그간 창업기업이 공공분야 진출에 어려움을 겪어온 것을 해소하기 위해 공공기관이 ‘창업기업이 직접 생산하는 제품, 제공하는 용역 및 수행하는 공사’에 대해 일정 비율의 구매 목표를 정하고 그 이상을 구매하도록 하는 제도를 신설했다고 31일 밝혔다. 중소기업창업 지원법 개정안이 3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면서 가능해졌다.
오는 9월까지 중기부가 창업지원법 시행령에 최소 구매비율을 설정하면 공공기관은 내년 1월부터 창업기업제품 구매 목표를 정하고 본격적으로 구매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이 제도를 도입함으로써 기존 약 6조원 정도였던 창업기업의 공공조달 실적이 9조~10조원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자금과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창업기업에 숨통을 틔워주는 아주 반가운 제도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중기부는 이 제도가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