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제공

일본이 3일 0시부터 한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막는다. 그동안 대구시와 경북 청도에 대해서만 적용하던 입국 거부 조치를 한국 전역으로 확대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일 주재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 중국, 미국과 유럽 대부분 국가 등 49개 국가·지역의 전역을 출입국관리법에 근거한 입국 거부 대상으로 추가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일본 정부가 입국 거부 대상에 올린 국가와 지역은 73곳으로 늘어나 전 세계의 3분의 1을 넘게 됐다.

이번 조치는 3일 0시부터 이달 말까지 적용될 예정이다. 일본 출입국관리법상 입국 거부 대상이 되면 최근 2주 이내에 해당 지역에 체류한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일본에 입국할 수 없게 된다.

아베 총리는 또 이날 회의에서 출발지와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게 2주간 대기를 요청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일본인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일본으로 들어오는 사람은 예외 없이 자택이나 호텔 등 출입국관리소장이 지정하는 장소에서 2주간 머물러야 한다.

또 공항에서 대기장소로 이동할 때 열차, 택시 등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이 사실상 금지된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한국과 중국, 미국, 유럽 일부 등에 한정해 이 조치를 적용하다가 이번에 전 세계로 확대했다.

우리 외교부는 이날 일본이 한국 전역을 입국 거부 대상 지역으로 지정한 것에 대해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는 등 한국 방역 조치의 성과가 명확해지는 상황에 일본 정부가 한국 전역을 대상으로 입국 거부를 결정한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입국 금지 확대는 자국 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관계자 712명을 더한 일본 전체 감염자 수는 3053명이다.

그러나 이날 참의원 결산위원회에 출석한 아베 총리는 “바이러스가 급속히 퍼지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긴급사태를 선언할 상황까지는 아니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