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마스크를 만드는 방법을 설명한 인포그래픽. NYT

“바늘과 실, 가위, 핀이나 클립, 그리고 가로와 세로 길이가 최소한 각각 20인치(약 51㎝)인 순면 재질의 천을 준비하세요.”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1일자 신문에 ‘마스크 만드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독자들이 집에 있는 재료들로 천 마스크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자세히 안내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모두가 마스크를 써야 하는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면서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건강한 사람의 경우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지만 확진자의 25%는 증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가이드라인이 재논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CNN은 이날 “아시아의 판단이 옳았을 수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과 중국 본토, 홍콩, 대만 등은 초기부터 모든 곳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고했고 지역사회 대규모 확산 예방에 큰 성공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도 지난 1월 마스크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하는 대신 국내 생산을 증대하고 보편적 사용을 권고했다면 얼마나 많은 감염을 피할 수 있었는지 스스로 되물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간 아시아 국가들의 마스크 착용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여온 미국과 유럽 등 서구권이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마스크가 효과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기 시작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안면 마스크를 착용해도 병에 걸리지 않는다는 확실한 보장은 없다”면서도 “마스크는 코로나19의 주요 감염경로인 침방울을 잡아내는 데 효과적이다. 일부 연구 결과에선 장벽이 없는 것과 비교해 약 5배 보호되는 것으로 추정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TV 연설에서 “이스라엘시민 모두가 공공장소에 갈 때 마스크를 착용하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체코와 오스트리아, 독일 일부 지역에서도 지난달 말부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라는 지침이 나왔다.

마스크 효과에 내내 부정적이었던 세계보건기구(WHO)마저도 재검토를 시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지역사회 차원에서 코로나19 전파를 통제하기 위해 좀 더 많은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에 대해 계속해서 평가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매우 새로운 바이러스이고 우리는 항상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