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충제 이버멕틴(Ivermectin)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국외 연구 결과에 대해 방역 당국은 “안전성과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다”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정은경(사진)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약제에 대한 연구단계의 제언이지 임상에서 검증된 결과가 아니기 때문에 안전성, 유효성이 아직은 입증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근 호주 연구진이 ‘이버멕틴이 48시간 안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한다’는 세포배양 실험 결과를 내놓은 데 따른 것이다.

정 본부장은 “해당 논문을 검토했으나 이버멕틴을 사람에게 투여해 효과를 검증한 게 아니라 세포 수준에서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확한 용량, 부작용에 대한 안전성, 유효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에 임상에 적용하는 것은 굉장히 무리가 있고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비슷한 의견을 제시했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일반적으로 구충제의 경우 흡수율이 낮으므로 치료제로 개발되기 위해서는 임상시험 등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식약처에서도 개발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양 차장은 다만 “세포배양 실험에서 이버멕틴을 노출한 후 48시간이 지나서 바이러스가 거의 검출되지 않았으며, 인체 투여 시 안전성이 알려져 있어 향후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치가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전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이버멕틴 성분이 함유된 구충제는 허가돼 있지 않지만 수출용으로 1개 품목은 허가돼 있다. 또 코로나19 치료제로서 임상시험 신청이나 개발상담 요청 등은 없는 상태다.

1970년대 미국 머크사와 일본 기타사토연구소가 공동개발한 이버멕틴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아 안전성이 입증된 구충제다. 이, 옴, 강변 실명증, 분선충증, 림프 사상충증 및 기타 기생충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

앞서 지난 4일 호주 모내시대 생의학연구소 카일리 왜그스태프 박사는 “실험실에서 배양한 코로나바이러스를 이버멕틴에 노출하자 48시간 안에 모든 유전 물질이 소멸했다”는 실험 결과를 국제학술지 ‘항바이러스 연구’에 발표했다. 단 한 번 투여된 용량에도 24시간 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RNA가 상당부분 줄어들었으며 48시간이 지나자 RNA 전부가 완전히 사라졌다고 왜그스태프 박사는 밝혔다.

모규엽 기자 hirt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