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대호(56·사진) 후보가 6일 30, 40대에 대해 ‘논리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통합당은 잇따른 말실수에 판세가 흔들릴 수 있다고 보고 징계위 회부도 검토했지만 김 후보에게 엄중 경고 조치를 내렸다.

김 후보는 이날 통합당 서울지역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60, 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아는데 30, 40대는 그런 걸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태어나보니 어느 정도 살 만한 나라여서 이분들의 기준은 유럽이나 미국쯤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60, 70대에 끼어 있는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 그런데 30대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 후보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사려 깊지 못한 발언으로 상처를 드려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느낀 30대 중반부터 40대 분들의 통합당에 대한 냉랭함을 당의 성찰과 혁신의 채찍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통합당 지도부는 파장을 최소화하느라 진땀을 뺐다. 당내에선 후보직 사퇴를 비롯한 징계 방안이 거론됐지만 김 후보가 사과한 점 등을 감안해 엄중 경고만 하기로 했다. 황교안 대표는 “아주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원래 운동권 출신인데 변신한 사람이 돼서 자기에게 맞지 않는 것에 감정적 표현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인천 연수갑 정승연 통합당 후보는 인천을 “촌구석”으로, 통합당 공식 유튜브 진행자 박창훈씨는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후 교도소에서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발언도 논란을 빚었다. 이 대표는 부산 선대위 회의에서 “부산에 올 때마다 느끼는 건데 ‘왜 이렇게 부산은 교통체증이 많을까’ ‘도시가 왜 이렇게 초라할까’ 그런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에 통합당은 “지역 비하”라며 “초라한 것은 부산이 아니라 문재인정부의 경제 성적표”라고 비난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