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매 안디옥에 데리고 와서 둘이 교회에 일 년간 모여 있어 큰 무리를 가르쳤고 제자들이 안디옥에서 비로소 그리스도인이라 일컬음을 받게 되었더라.”(행 11:26)

“and when he found him, he brought him to Antioch. So for a whole year Barnabas and Saul met with the church and taught great numbers of people. The disciples were called Christians first at Antioch.”(Acts 11:26)

초대 교회와 성도들에게 그리스도인으로 불리는 것은 핍박과 함께 순교까지 각오한다는 뜻이었습니다. 그들에게 신앙생활과 예배는 형식이 아니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선택한 순간 그들에게 신앙은 삶 자체였습니다.

이 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에게 ‘그리스도인’이란 정체성이 얼마나 중요한 가치를 갖는지, 신앙생활과 예배가 삶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어느 정도인지 돌아봐야 합니다.

김오열 목사(예수복음교회)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