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본 거리두기]
코로나가 바꾼 서울 생활인구 분석
학원가, 코로나 이전 90% 회귀
50대男, 사회적 거리두기 사각지대


서울시민들의 외출 자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는 3월 초 가장 잘 실천됐으며 둘째 주 이후 서서히 긴장이 풀리고 있는 것으로 7일 나타났다. 특정 시점, 지역에 존재하는 ‘생활인구 데이터’를 서울 주요 업무·상업지역별, 주거지역별로 분석한 결과다.

국민일보는 지난 1월 11일부터 3월 28일까지 서울 주요 업무·상업지역인 종로 1~4가동과 여의도동, 역삼1동, 명동, 서교동의 내국인 생활인구 추이를 특정 시점별로 분석했다. 또 주거 중심지역인 관악구 성현동과 도봉구 쌍문4동, 동작구 사당3동, 은평구 응암2동의 생활인구 변화를 살펴봤다.

분석 결과 모든 업무·상업지역에서 2월 말과 3월 초 생활인구가 급감했음을 확인했다. 시민들이 도심으로의 외출을 자제했다는 얘기다. 종로 1~4가동의 3월 2일(월요일) 오후 2시 기준 생활인구는 10만9264명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전 월요일인 1월 13일 같은 시간 15만4688명에 비해 29.4%가 줄었다.


이미지를 크게 보려면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여기를 클릭하세요

3월 초 업무·상업지역 생활인구 급감

역삼1동도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1월 13일 월요일 오후 2시 생활인구가 20만6000명을 넘었지만 6주 후인 2월 17일 20만3000명대로 떨어졌다. 3월 2일에는 16만8000명대로 더 내려갔다. 1월 13일과 비교하면 18.6% 감소한 수치다.

여의도동, 서교동, 명동 등 다른 업무·상업지역도 2월 말, 3월 초 생활인구가 가장 적었다. 서울지하철 홍대입구역이 있는 서교동의 경우 주말 방문객 감소가 두드러졌다. 1월 11일 토요일 오후 6시 기준 14만7000명대이던 이 지역 생활인구는 2월 29일 토요일 같은 시간 8만4000명대로 42.7%나 줄었다. 특히 10대 생활인구가 절반가량 감소했다.

업무·상업지역에서 생활인구가 급감한 시기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시기와 일치한다. 신규 확진자는 2월 22일 처음 세 자릿수인 190명을 기록한 뒤 2월 29일 909명으로 최고조에 이르렀다. 3월 2일과 3일에는 신규 확진자가 각각 686명, 600명 나왔다.

주거지역의 생활인구 변화도 외출 자제와 모임 연기가 2월 말, 3월 초에 정점이었음을 보여준다. 아파트와 주택 비중이 높은 관악구 성현동의 2월 29일 토요일 오후 2시 기준 생활인구는 3만600명으로 코로나 이전인 1월 11일 같은 시간의 2만4527명에서 24.8% 증가했다. 같은 기간 쌍문4동은 27.1%, 사당3동은 22.2%, 응암2동은 22.5% 주말 생활인구가 늘었다.

서울 대중교통 이용객 수도 2월 말과 3월 초 가장 적었다. 서울시에 따르면 3월 첫 주(평일 기준)의 시내 지하철·버스 이용객 수는 지난 1월 1~19일에 비해 34.5% 감소했다. 신규 확진자가 크게 늘어난 주말(2월 29일과 3월 1일)에는 1월에 비해 각각 48.5%, 53.3% 감소했다.

시민들이 봄나들이를 즐기기 위해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 나와 있다. 인파 뒤편으로는 코로나19 관련 현수막이 붙어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2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부했다. 연합뉴스

주말 여의도는 이전 수준 넘어

팽팽했던 긴장은 3월 둘째 주부터 느슨해졌다. 역삼1동의 월요일 오후 2시 생활인구는 최저였던 3월 2일 16만8000명대에서 9일 17만8000명대, 23일 18만명대로 증가했다.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완화하고 일부 활동을 재개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IT 업체에서 일하는 이모(32·여)씨는 지난 2월 26일부터 3월 13일까지 재택근무를 했다. 이후 회사 방침이 ‘자율적 재택근무’로 바뀌면서 출근을 시작했다. 이씨는 “2월에는 출퇴근길 버스가 한산했는데 지난달 중순부터 사람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다만 서교동의 경우 주말 생활인구가 늘어나다 정체하는 모습이다. 이곳의 토요일 오후 6시 기준 생활인구는 3월 2일 8만4000명대에서 14일 9만6000명대, 21일 9만9000명대까지 늘었다가 28일 9만6000명대로 다시 줄었다. 지난달 22일 시작된 정부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여의도는 2월 말 크게 줄었던 주말 생활인구가 3월 말에는 이전 수준을 뛰어넘었다. 여의도의 3월 28일 오후 6시 생활인구는 6만8000명대로 코로나19 사태 전인 1월 11일 같은 시간의 6만7000명대보다 많았다. 한강 둔치와 여의도공원 등에서 야외활동을 즐기려는 이들의 방문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명동 지역은 평일과 주말 모두 생활인구가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양윤석 명동지하쇼핑센터상인회장은 “보행자를 하나하나 셀 수 있을 정도로 사람이 없다”며 “상가의 60%는 아예 문을 열지 않는다. 지하상가가 아닌 지하 무덤이 됐다”고 했다.

주거 지역에서 생활인구는 시간이 지날수록 서서히 줄고 있다. 외출하는 시민이 점차 늘고 있다는 뜻이다. 지난달 28일 성현동과 사당3동, 응암2동의 생활인구는 전주 토요일인 21일에 비해 줄었다. 서울 성동구 빅데이터센터가 자체 분석한 자료에서도 주거 밀집지역인 금호동과 옥수동, 행당2동의 생활인구는 3월 2일 8만6281명으로 정점을 찍었다가 1주일 만인 3월 9일 8만4099명으로 줄었다.


“감염될까봐 조금 겁나지만…”

서울시내 주요 학원가의 10대 생활인구도 2월 말, 3월 초에 크게 줄었다가 다시 늘어나는 모습이다. 학원이 몰려 있는 목1동의 10~19세 생활인구를 조사한 결과 평일(월요일 오후 8시)의 경우 3월 9일 최저 수준(8200명대)을 보인 뒤 23일에는 9200명대를 기록,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1월 13일(1만명대)의 90% 수준으로 회귀했다.

대치 1, 2, 4동에서는 10대 생활인구가 2월 29일 1만9000명대를 기록해 1월 11일의 3만3000명대에 비해 크게 줄었다. 그렇지만 1주일 후인 7일에는 2만1000명대로 늘어난 뒤 14일 2만2000명대, 21일 2만3000명대, 28일 2만4000명대 등 일정한 속도로 10대 생활인구가 늘고 있다. 학원에 다시 나가고 있는 10대 학생이 점점 늘고 있다는 얘기다.

지난 5일 대치동 학원가에서 만난 고교 1학년 조모(16)군은 “동영상으로 강의를 들어도 되지만 집에서 하다 보니 집중이 너무 안 돼 2~3주 전부터 학원에 다시 나오고 있다”고 했다. 중학교 2학년 신모(14)양도 학원 휴원이 끝난 3월 중순부터 다시 학원에 다니고 있다. 그는 “코로나19에 감염될까봐 조금 겁나지만 현장 강의가 훨씬 낫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원가인 노원구 중계본동은 주말 오후 10대 생활인구가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전보다 오히려 많아졌다. 이 지역의 3월 21일과 28일 10대 생활인구는 각각 6600명대와 6500명대로 지난 1월 11일의 6400명대보다 많았다.


50대 남성이 ‘거리두기’ 사각지대

업무·상업지역의 3월 초 생활인구 급감 현상을 성·연령대별로 들여다봤더니 50대 남성의 감소 폭이 가장 작았다. 이들이 상대적으로 더 많이 평소처럼 출근하거나 외출했다는 뜻이다. 코로나19 재확산 시 감염에 가장 취약한 집단이 될 수 있다.

1월 13일과 3월 2일 오후 2시 생활인구를 비교했을 때 역삼1동에서 50대 남성은 6.2% 감소했다. 이에 비해 20대 여성은 25.2%, 남성은 24.5% 생활인구가 줄었다. 30대 여성과 남성도 18.5%, 15.8%씩 줄었다. 다른 업무 지역도 경향이 비슷했다.


이런 현상은 50대 남성 상당수가 기업에서 간부 위치에 있거나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는 자영업자인 점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사회활동을 가장 활발히 하는 집단이므로 경제활동을 멈출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장년층 남성 직장인들이 6일 서울 종로구 인근 지하상가 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22일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시작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 실시한다고 이날 밝혔다. 연합뉴스

서울시도 자체 분석 자료에서 50대 남성의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를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냈다. 국민일보가 입수한 서울시 ‘생활인구 데이터 분석 결과 및 시사점’(3월 8일까지 분석)에는 “상권 지역 50대 남성의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가 가장 저조하다. 연령별, 성별 참여를 강화할 방안이 필요하다”는 대목이 나온다.

☞ 키워드
생활인구 데이터=특정 지역, 시점에 존재하는 인구에 관한 정보다. 낮에는 업무·상업 지역에, 밤에는 주거 지역에 생활인구가 많아지는 경향이 있다. 서울시와 KT는 공공 빅데이터와 통신데이터를 이용해 매시간 생활인구를 추계하고 이를 자치구별, 행정동별로 공개하고 있다. 서울의 평균 생활인구는 1149만명으로 주민등록 인구(2019년 12월 기준)보다 143만명 많다.

권기석 김유나 권중혁 방극렬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