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연민을 느끼는 한, 우리는 우리 자신이 그런 고통을 가져온 원인에 연루돼 있지는 않다고 느끼는 것이다.”

미국의 소설가 수전 손택의 책 ‘타인의 고통’ 중 한 구절입니다. 연민과 공감은 다릅니다. 연민은 고난받는 그에 대한 측은한 ‘감정’입니다. 타인의 고통을 연민의 차원에서만 바라본다면 “나는 당신의 고통의 원인에 연루돼 있지 않아요”라는 자기합리화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공감은 상대방이 돼버리는 것입니다. 소설가 이외수는 세상에서 제일 매운 고추는 빨간 고추도 빻은 고추도 아니라 ‘눈에 들어간 고추’라고 했습니다. 공감은 이와 같습니다. 눈에 들어간 고추처럼 대상과 내가 하나가 돼 맵고 아픔을 같이 느끼는 것이 공감입니다.

하나님은 사람의 육신을 입고 이 땅에 오셔서 우리의 아픔을 같이 겪으시며 십자가에 달려 우리 죄를 사해 주셨습니다. 하나님이 우리와 같이 되신 공감의 사랑! 그 사랑이 우리를 살렸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요 3:16)

한재욱 목사(강남비전교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