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사 53:5)

“But he was pierced for our transgressions, he was crushed for our iniquities; the punishment that brought us peace was upon him, and by his wounds we are healed.”(Isaiah 53:5)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셔서 찔리심은 믿는 자들의 허물 때문이요, 예수님께서 상하심은 믿는 자들의 죄악 때문이라고 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징계와 채찍을 맞으심으로써 모두가 평화를 누리고 나음을 받았다고 하십니다. 고난주간은 모든 교회와 성도들이 예수님의 고난을 생각하며 거룩하게 지내는 기간입니다. 코로나19로 고난을 당하는 교회와 성도들도 많습니다. 고난을 좋아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고난주간을 지내는 믿음의 사람들은 고난의 진정한 의미가 무엇인지 돌아보고 이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하며 주님의 구원을 바라봐야 합니다.

김오열 목사(예수복음교회)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