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과 유럽 일부 국가에서 코로나19가 정점을 찍었다는 말이 나오기 무섭게 사망자 수가 다시 치솟고 있다. 미국과 영국의 일일 사망자 수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프랑스에서도 하루에 1000명 이상이 숨져 누적 사망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섰다.

CNN방송은 존스홉킨스대 집계를 인용해 7일(현지시간) 하루 미국에서 코로나19로 1858명이 숨졌다며 “사망자 수가 암울한 이정표에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미국이 기록한 하루 사망자 1858명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은 물론 세계에서 기록된 일일 최다 사망 기록이다.

미국의 누적 사망자는 1만2800명으로 늘어났고 확진자는 40만명을 넘었다. 앞으로 미국 정부가 의료기관 입원 확진 사망자뿐 아니라 자택과 요양원 등에서 숨진 환자들도 공식통계에 반영하면 사망자 수는 더욱 가파르게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뉴욕시민 중 코로나19 증세를 보이다 자택에서 사망한 사람은 지난달 20일 45명에서 지난 5일 241명으로 늘었다.

프랑스 보건부도 이날 사망자 1417명이 추가돼 코로나19로 인한 누적 사망자가 1만32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프랑스는 이탈리아, 스페인, 미국에 이어 세계 네 번째로 코로나19 사망자 1만명을 넘기게 됐다.

이미 전국 이동제한령을 시행 중인 프랑스는 이를 더 강화할 예정이다. 파리시는 8일부터 오전 10시~오후 7시 사이 야외운동을 금지했다. 제롬 살로몽 보건부 질병통제국장은 “우리는 아직 이 유행병의 정점에 이르지 못했다”며 “약간 둔화하긴 했지만 여전히 증가 단계에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도 하루 만에 사망자가 786명 늘어 누적 사망자 6159명을 기록했다. 최근 신규 확진자는 감소 추세를 보였지만 사망자는 되레 늘어 이날 최고점을 찍었다. 입원치료 중인 보리스 존슨 총리를 대신해 총리대행을 맡은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은 봉쇄 해제 시점과 관련해 “아직 그럴 단계가 아니다”며 “지금 페달에서 발을 떼는 것은 최악의 일”이라고 말했다.

이들 국가보다 앞서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이탈리아나 벨기에, 네덜란드 등은 확진자 감소세가 비교적 뚜렷하다. 그러나 리스티안 린트마이어 세계보건기구(WHO) 대변인은 “너무 일찍 대책을 내려놓음으로써 바이러스가 재확산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섣부른 봉쇄 완화 조치에 대해 경계를 촉구했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