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북구에 사는 중학교 3학년 학생이 9일 집에서 스마트폰으로 온라인 수업을 듣기 위해 EBS 홈페이지에 접속했지만 연결에 실패한 모습. 온라인 개학 첫날인 이날 오전 일부 학생은 “온라인 강의 접속이 잘 되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지훈 기자

중3·고3 학생 대상 온라인 개학 첫날인 9일 일부 학습사이트에서 접속자 폭주로 인한 장애가 발생했다. 향후 대상 학년이 늘어날 경우 더 큰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온라인 개학 동시접속자는 교육학술정보원(KERIS)의 ‘e학습터’가 11만4000건, 학생·교사 커뮤니티 서비스 ‘위두랑’이 4만2000건으로 집계됐다.

수업 개시 시점에 일부 사이트에서 학습 자료 업로드와 로그인 과정에 장애가 발생했다. 문제는 고3 학생들이 주로 사용할 것으로 예상됐던 EBS온라인클래스에서 발생했다. 해당 홈페이지에는 오전 9시50분부터 30분간 “현재 이용자 증가로 인해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 잠시 후 다시 이용해 달라”는 안내 공지가 올라왔다.

EBS온라인클래스는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과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등 클라우드를 도입해 구축됐다. 하지만 이번 접속 장애의 경우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의 자체 서버와 저장장치 간에 데이터 흐름이 막히는 이른바 ‘병목현상’으로 인한 일시적인 네트워크 오류 때문으로 알려졌다.

애초 업계는 애플리케이션 자체 서버의 기술적 한계와 클라우드와의 호환성이 떨어지는 문제를 지적해왔다. 수백만명 규모의 로그인 시도가 원활히 처리돼야 하는데 현재의 온라인 학습사이트 시스템이 집중된 부하를 견뎌내지 못하는 것은 물론 클라우드의 유연성과 확장성도 활용하지 못하는 구조라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클라우드가 단순히 서버 용량만 늘린다고 데이터 처리가 되는 것이 아니다”며 “클라우드 환경에 맞는 기술 최적화가 이뤄져야 하는데 시간상 임시방편 수준의 조치만 이뤄져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애초 정부는 접속이 몰릴 것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초등학생 300만명과 중·고등학생 300만명이 동시 접속해도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부 학교에선 온라인 학습 도중 접속이 끊어지면서 자습 방식으로 수업을 전환하기도 했다.

지난해 기준 중3·고3 학생은 95만명 수준이다. 문제는 오는 16일이 되면 전체 중·고 학생 400만명에 더해 초등학교 4~6학년 학생의 수업도 시작된다는 점이다. ‘접속 대란’ 사태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전문가들은 다양한 수업 플랫폼을 활용해 특정 사이트의 과부하를 막는 동시에 원격 수업의 질을 높일 것을 권장한다. 유병민 건국대 교육공학과 교수는 “교육 콘텐츠에 맞게 학업 성취를 높일 수 있는 플랫폼을 정하는 전략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교사 “켜놓기만 해라” 고3 “내일부턴 딴공부”
‘○○님이 나갔습니다’ 수업중 채팅창에선 5초마다 알림
수시 노리는 고3 수험생은 온라인 수업 더 집중해야

김성훈 권민지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