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이 코로나19 장기화 국면에 대비해 직접 국내에서 마스크를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자발적인 마스크 생산을 통해 1차적으로 임직원들의 감염을 예방하고, 나아가 지역사회에 기여한다는 의도다.

현대차그룹은 “국내 마스크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상반기 중 이른 시간 내에 마스크 생산이 가능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직접 생산한 마스크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등 국내 그룹 계열사 임직원에게 우선 공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직원 지급분 외에 남는 마스크 물량은 지역사회나 의료진에게 기부하는 방안 등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부의 공적 마스크 공급 확대에 기여하고, 임직원들의 안전 강화를 위한 목적으로 검토 중인 단계”라고 설명했다.

아직 마스크 생산과 관련한 세부 운영 방안은 확정되지 않았다. 일단 현대차그룹 내 마스크 생산 설비와 인력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선정하는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 계열사의 전 세계 임직원은 지난해 기준 28만여명이다. 생산설비가 갖춰지면 하루 기준 수천~수만장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