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율 66.2%… 코로나도 뚫은 선거 열기

20대보다 8.2%P↑… 28년만에 최고

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5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에 있는 청소년성문화센터 투표소에서 생애 첫 투표를 마친 조원고등학교 3학년 유권자들이 투표 확인증을 들고 인증샷을 찍고 있다. 뉴시스

21대 총선 최종 투표율이 1992년 14대 총선 이후 최고치인 66.2%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도 투표 열기를 이기지 못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전체 유권자 4399만4247명 중 1724만8683명이 오전 6시부터 12시간 동안 투표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지난 10~11일 실시된 사전투표 결과(1187만9357명)가 더해진 최종 투표율은 66.2%로 집계됐다. 투표에 참여한 총 유권자는 2912만8040명이다.

총선 투표율 66.2%는 14대 총선 당시 71.9%를 기록한 이후 28년 만에 최고치다. 2016년 20대 총선(58.0%)과 비교해도 8.2% 포인트 높다.

충남 논산 연산면의 한 투표소에서 한복을 입은 인근 서당의 훈장과 가족들이 투표를 마친 뒤 인증샷을 남기고 있는 모습. 뉴시스

시·도별로는 울산의 투표율이 68.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세종 68.5%, 서울 68.1%, 전남·경남 67.8%, 부산 67.7%, 전북·대구 67.0%, 경북 66.4%, 강원 66.0%, 광주 65.9%, 대전 65.5%, 경기도 65.0%, 충북 64.0%, 인천 63.2%, 제주도 62.9%, 충남 62.4% 순이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대구·경북의 투표율이 평균치를 웃돌았다.

역대 가장 높았던 사전투표율(26.69%)이 최종 투표율을 견인했다. 사전투표가 합산된 오후 1시 투표율은 낮 12시 대비 30.5% 포인트 증가하며 지난 총선 동시간대와 비교해 11.8% 포인트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