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저녁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조용히 지내려 한다”

야인으로 돌아가겠다고 했지만… 당·청서 역할을 할 것이란 전망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대승을 이끈 전략가 양정철(사진) 민주연구원장과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이 총선 다음 날인 16일 ‘야인’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잔여 임기가 2년 남은 것을 고려하면 이들이 집권 후반기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일정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양 원장은 이번 총선에서도 전국을 돌며 선대위원장급 역할을 했고, 이 위원장은 여론조사를 전담하며 당 승리의 밑그림을 그렸다.

양 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다시 야인으로 돌아간다. 총선 결과가 너무 무섭고 두렵지만 당선된 분들이 국민들게 한없이 낮은 자세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국난극복에 헌신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양 원장은 비례위성정당 논란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그는 “목표를 위해 모질게 직진만 하다 보니 당 안팎에 상처를 드린 분들도 있을 것”이라며 “정중히 머리 숙여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다시 뒤안길로 가서 저녁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조용히 지내려 한다”고 했다.

양 원장은 앞으로 진보진영의 구심력을 위해 당이나 청와대에서 역할을 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이 양 원장의 지휘 아래 총선 전략을 대승으로 이끈 만큼 향후 대선에서도 ‘병참기지’ 역할을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총선에서 양 원장이 도입한 ‘빅데이터 시스템’은 격전지 후보 대다수를 승리로 이끈 만큼 향후 대선에서의 역할도 주목된다.

이근형 위원장도 오전 민주당 회의에서 지도부에 작별 인사를 했다. 그는 페이스북에서도 “홀가분하게 떠난다. 더 좋은 분들이 뒷자리를 채워주실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난 11개월 동안 당무, 공천, 선거 과정에서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다”며 “특히 이해찬 대표님을 비롯한 지도부의 무한신뢰 속에서 총선기획단, 전략공관위, 공천관리위 간사를 모두 맡아 다행히 대과 없이 임무를 수행한 것 같다”고 돌아봤다.

여당 압승에 대해선 “꿈의 숫자를 얻었지만 두려운 결과이기도 하다. 더 큰 책임으로 국민 생활을 돌보고 국가를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시험대 오른 ‘슈퍼여당’, 이제 진짜 실력 보여줄 때
비례위성정당 탓에… 정의당·국민의당 7석씩 날아갔다
심판론·견제론·보수층 결집 모두 깨진 ‘뉴노멀 총선’
개헌 빼고 무소불위 여당… 유권자 3분의 1 목소리도 경청해야
文 대통령 “위대한 국민의 선택… 막중한 책임 느껴”
간판급 줄낙선에 ‘올드보이’만 생환… 보수재건 ‘얼굴’ 안보인다
‘킹메이커’ ‘선거 달인’ 김종인도 통합당은 못 살렸다
이젠 민주 당권 경쟁… 86그룹 내 친문 인사들 전면 나서나
대선주자 입지 굳힌 이낙연… 당내 취약한 기반세력 과제
김부겸·김영춘, 졌지만 잘 싸웠다… 이광재, 화려한 복귀
24곳, 3%P 이내 차이로 희비 갈려… 윤상현은 171표 차 승리
친조국 인사 김용민·김남국·최강욱도 국회 입성
검찰은 “할 일 한다”지만… 정권 겨냥한 수사 경로 수정?
현실로 다가온 공수처… 윤석열 ‘1호 수사 대상’ 거론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