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워크스루 브랜드로 해외에 수출되는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 사진. 특허청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이후 ‘K-방역’의 대표 발명품인 ‘워크스루 선별진료소’ 장비의 수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범정부 차원의 ‘K-워크스루’ 브랜드화를 시작한 이후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의 수출이 대폭 상승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형 워크스루 장비는 지난달 정부 지원 시작 이후 K-워크스루 브랜드를 달고 태국, 러시아 등 9개국에 300대 이상(예정 포함) 수출됐다.

고려기연은 태국에 31대, 일본에 3대, 말레이시아·필리핀·카타르 등에 각 2대를 수출했다. 여기에 이탈리아 적십자사의 요청으로 2대를 기부하는 등 총 6개국에 42대의 장비를 수출하며 31만달러의 수출 성과를 거뒀다. 이밖에 러시아 200대, 카자흐스탄 50대, 일본 30대, 네덜란드 5대 등 총 285대의 장비를 수출할 예정이다.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최초로 도입한 양지병원은 해외 각지의 요청에 따라 현지에서 장비를 자체적으로 생산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미국 매사추세츠 병원, 일본 TSP 태양 주식회사, 스페인, 아르헨티나 등 6개국 9개 기관에 워크스루 기술 노하우를 전수했다.

코이카(KOICA)의 경우 개발도상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돕기 위해 워크스루 장비 지원을 추진 중이다.

현재 출원된 워크스루 기술 관련 특허는 총 26건이다. 특허청은 보라매병원 등에서 만든 즉시 제품화가 가능한 워크스루 기술을 K-워크스루 브랜드에 함께 참여시켜 세계 시장에 홍보할 예정이다. 또 해외에 수출되는 워크스루 장비의 품질 향상을 위해 K-워크스루 브랜드에 참여하는 생산기업의 선정절차, 허가기준 등 품질관리 방안도 마련한다.

특허청은 지난달 13일 워크스루 개발자 간담회를 시작으로 중기부·산업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워크스루 장비의 해외 보급 확대를 추진해 왔다. 정부는 취약한 브랜드에 따른 해외 판로개척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K-워크스루의 국가 브랜드 개발, 신속한 국내·외 특허출원 및 양산체계 구축 등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주요국 특허청장 회의, 외교부·코트라 간 협력을 통한 해외 홍보 등 전세계를 대상으로 한국형 워크스루를 알렸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최근 K-방역 모델에 대한 해외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코로나19 관련 진단키트와 워크스루 등 K-방역 기자재를 해외로 진출시키고, 전세계 곳곳의 수많은 생명을 구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