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김연수 (10) 어렵사리 만든 등록금, 밥 굶는 친구 식권 사준 남편

월급만으로 등록금·생활비 감당 어려워 수업 마치고도 원고 교정 아르바이트

아들 산이의 백일 때 집에서 찍은 가족 사진. 여유가 없었던 결혼 초에는 기념일은 돼야 사진을 남길 수 있었다.

결혼 후 내 일과는 새벽 5시 30분 아침 식사 준비로 시작됐다. 밥을 먹고 아침 묵상을 끝내면 설거지할 틈도 없이 성북역(현 광운대역)을 향해 뛰었다. 오전 7시 40분에 출발하는 경원선 열차를 타기 위해서였다.

교사 월급으로는 남편 등록금에 생활비까지 감당하기 어려워 원고 교정 아르바이트도 했다. 교감 선생님은 수업을 마치고도 퇴근하지 않는 날 보며 “남편 뒷바라지도 팔자”라며 측은해 했다. 의연한 척했지만, 서글픔이 몰려올 때도 있었다. 그때마다 남편은 내 맘을 어떻게 알았는지 짧은 글로 날 위로하곤 했다.

그런 내게도 남편이 이해 안 되는 부분이 있었다. 남편은 때때로 용산에 있는 행려자·노숙자 식당인 ‘베들레헴집’에서 봉사하다가 집에 못 들어오고 이튿날 곧바로 학교에 가곤 했다. 명절 때는 이집 저집 친구집을 찾아다녔다. 남편은 내 생각과 너무도 다르게 행동했다. 난 봉사를 해도 결혼한 사람은 집에 들어와야 하고, 명절엔 멀리 갔다가도 집으로 들어와야 한다고 생각했다.

나를 더욱 힘들게 했던 건 방학이 끝나고 새 학기가 시작될 때마다 그가 등록을 놓고 고민하는 일이었다. 남편은 신학생이 너무 많은데 자기까지 신학공부를 하는 게 어쩐지 하나님께, 그리고 친구들에게 잘하는 일이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그를 간신히 말려 등록금을 들려 보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새 학기가 시작된 지 2주 정도 지났는데 등록금을 아직 내지 못했다고 했다. 밥 굶는 친구가 있어 식권을 사줬다나. 등록금이 모자라 낼 수 없었다고 했다. 어렵사리 만든 등록금을 생각하니 한숨이 절로 나왔다.

결혼한 다음 해에 첫째인 아들 산이가 태어났다. 아이를 기르면서 교직생활을 하기가 버거웠다. 아기를 맡아서 봐 줄 사람을 찾는 일이 무엇보다 힘들었다. 1년은 친정엄마가 맡아 줬지만, 그다음부터는 대책이 없었다. 그래서 학교에 사표를 내고 집에 들어앉았다. 이번에는 경제적인 어려움이 따라왔다. 남편의 교육전도사 월급 15만3000원이 수입의 전부였다.

물질적 결핍은 때로 사랑을 이지러지게 하고 사람을 각박하게 몰고 간다. 이때는 돈 때문에 다툰 적도 많았다. 돈을 벌기 위해 학습교재도 팔아보고 개당 200원 남는 샴푸도 팔아보는 등 무진 고생을 했다. 나는 이런 고생이 힘들었고, 남편은 고생하는 나를 보며 괴로워했다. 하는 수 없이 한 학생에게 국어 과외공부를 시켜주고 10만원을 받아 간신히 삶을 꾸려 나갔다.

둘째 가람이가 태어나니 나가서 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100일 아침 금식기도 후에,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광장중학교에서 교사로 일할 수 있었다. 그런데 아이들을 돌봐줄 사람이 마땅치 않았다. 다행히 시어머니께서 아이들을 돌봐주시겠다며 전도사직을 내려놓고 오셨다. 그러나 풍선효과처럼 한 문제가 해결되니 더 큰 문제가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 결혼을 반대했던 시어머니가 사사건건 화를 내며 야단을 치시는 것이었다.

정리=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