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천지의 포교 수법] 신분 감추고 언론·정계서 암약… 결정적일 때 신천지 측면 지원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10년 동안 있다가 탈퇴한 김수민(가명·37)씨의 이야기를 지난주에 이어 마지막으로 소개한다.

아이를 낳은 수민씨는 집에서 아이를 키우며 마음에 점점 균열이 가기 시작했다. 청년 때는 자신이 자라온 가정이 정상이 아니란 걸 잘 몰랐다. 결혼하고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신천지에 일찌감치 빠진 부모는 수민씨의 가정을 정상으로 만들지 못했다. 학교 공부보다 신천지를 우선하라 했고 총회 본부에 충성해 이만희 교주의 인정을 받는 게 무슨 성공한 사람이 되는 것인 양 여겼다. 늘 ‘신천지를 떠나면 지옥’이라는 얘기로 수민씨를 압박했다. 수민씨는 부모조차 자신을 신천지 지도부가 신도 통제하듯 관리했을 뿐이었다고 회상한다.

신도 통제 시스템이 37년간 종교사기 조직을 유지하는 데 필요했다는 건 수민씨도 인정한다. 그러나 수민씨는 자기 자식에게만큼은 통제 시스템에 가둔 채 14만 4000명을 만드는 데 모든 걸 부으며 모략 전도를 위한 거짓말 제조기가 되도록 하는 걸 허락할 수 없었다. 하루는 어린이집 공개 수업에 참여했다. 어린이들과 놀던 중간중간, 수민씨의 어린 아들은 신천지 노래를 흥얼거렸다. 도저히 견딜 수가 없었다. 신천지를 ‘나가야 산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결정적 계기였다. 그러나 신천지를 나간다는 건 단순한 문제가 아니었다. 죽는 날까지 부모님을 다시 볼 수도 없다는 의미다. 남편을 설득하는 것도 큰 문제였다. 신천지 탈퇴를 권유하면 선악과를 따먹고 아담에게 권한 하와와 같은 입장이 되는 것이란 생각도 들었다. 결국, 수민씨는 용기를 내 마음을 털어놓았다. ‘당신이 신천지를 떠나는 순간 이혼하겠다’는 말이 돌아올 줄 알았다. 의외로 남편은 “당신 대신 신천지 교회 출석 인증 카드를 찍고 올 테니 좀 쉬라”고 자연스레 말했다. 수민씨는 너무 고마운 한편 신천지를 나가면 어떻게 살까 하는 공포에 벌벌 떨었다.

몇 년을 고민했다. 어느 겨울밤, 이단상담소에 전화를 걸어 눈물을 흘리며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협회장 진용식 목사) 구리상담소장 신현욱 목사를 만날 때는 상담소가 아닌, 공개된 장소에서 남편과 함께 만나겠다고 했다. 신 목사를 만나던 바로 그날 수민씨와 남편은 신천지 탈퇴를 결심한다. 신천지 실상이 사기라는 것도 그렇지만 신 목사가 신천지를 탈퇴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이만희 교주의 여성 문제란 얘길 듣고 수민씨는 교주에 대한 모든 환상이 깨지는 걸 느꼈다.

현재 수민씨는 신천지를 탈퇴하고 정통교회에 적응해가고 있다. 가장 은혜가 되는 말씀은 구원론이다. 그것도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아주 기초적인 은혜의 복음이 전해질 때 혼자 눈물짓는 일이 많다.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들은 ‘다 아는 얘기’라는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수민씨는 그게 아니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신 우리의 구원자라는 복음은 그녀에게 이토록 많은 눈물이 있었나 할 정도로 눈물짓게 만들었다.

그런 그녀는 몇 달 전 아들의 과학 숙제를 위해 경기도 모 지역에서 열린 ‘사이버 과학축제’에 참석했다가 아연실색했다. 길목마다 안내 요원으로 위장한 신천지 신도들이 눈에 띄었다. ‘설마’했던 생각은 축제 장소 안에서 경악으로 바뀌었다. 한 부스에서 신천지 교인은 물론 신천지 정보통신부에 속한 고위 관계자가 봉사자들을 진두지휘하고 있었다. 이 교주가 예전에 했던 말이 생각났다. 그는 “사회 각계각층, 모든 곳에 가서 빛과 소금이 돼라”고 말했다. 그 말대로 신천지인들은 관공서의 각종 행사, 사회봉사, 특히 언론사 등으로 퍼져가기 시작했다. 그들의 역할은 신천지가 수세에 몰리거나 공격당할 때 각자의 자리에서 음과 양으로 측면 지원해주는 것이다.

사회 내 고위직이나 엘리트층에 있는 사람들은 각계각층으로 나가 신천지 종교색을 드러내지 않고 조용히 퍼져가는 역할에 전념한다. 심지어 각 언론사에 기자로 침투한 신도들은 신천지 총회 등록에서 이름을 빼기까지 한다. 경찰이지만 조폭 조직에 들어가 두목까지 됐던 영화 ‘신세계’처럼, 교적까지 지우고 결정적일 때 신천지를 위해 일해 줄 사람들이 사회 각계각층에 퍼져있다. 그들은 신분을 철저히 감추며 활동한다. 신천지 없으면 나라가 돌아가지 않고 사회봉사가 되지 않을 정도로 깊숙이 관여하는 것, 싫어도 어쩔 수 없이 신천지를 함께 끼고 가야 하는 사회 구조를 만드는 게 그들의 목표였다. 우린 지금 초등학생들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잔치에서조차 종횡무진 활약하고 다니는 신천지 신도들을 마주하는 시대를 살고 있다.

정윤석(한국교회이단정보리소스센터장)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