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서울시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김용명은 “공개 코미디의 위기는 개그맨들의 숙제”라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개그맨 김용명은 자리에 앉자마자 한숨을 쉬었다. 최근 인터뷰를 위해 만난 그는 KBS ‘개그콘서트(개콘)’가 사실상 폐지된다는 소식에 내내 속상하다고 했다. 그렇지 않아도 공개 코미디의 산증인인 그에게 지금의 위기를 물어보려던 참이었다. 김용명은 17년 전 SBS ‘웃찾사’로 데뷔해 지금은 tvN ‘코미디 빅리그(코빅)’ 최고참이 됐다.

“개그맨이 관객의 웃음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다는 건 영광이에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관중 없이 ‘코빅’ 녹화를 하고 있어서 마음이 좋지 않았는데 ‘개콘’ 폐지 소식까지 들으니 씁쓸해요”.

공개 코미디에 대한 김용명의 애착은 대단했다. 올해 41세인 그는 사람들에게 “쟤가 아직도 공개 코미디에 나온다고?”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했다. 어릴 적부터 누군가를 웃길 때 희열을 느꼈던 그는 무대를 사랑했다. 관객과 눈을 맞추고 웃음소리를 들으면 살아있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대는 급변하고 있다. 스마트폰 대중화와 OTT 플랫폼 확장이 맞물리면서 콘텐츠 소비 패턴이 변화했다. 짧은 시간 안에 강한 자극을 주는 숏폼(Short-form) 콘텐츠가 발달하면서 유튜버나 BJ가 제공하는 날것의 콘텐츠가 사람들에게 신선하게 느껴지게 됐다. 이제 시청자는 짜인 상황보다 자연스러움을 요구하고 있다. 그리고 이런 변화는 리얼 버라이어티를 부흥하게 했지만 공개 코미디에는 악재로 다가왔다. 김용명의 개그 고향인 ‘웃찾사’와 MBC ‘개그야’는 일찌감치 종영했고, 남은 건 ‘개콘’과 ‘코빅’ 뿐이었다. 김용명은 “‘코빅’과 ‘개콘’은 선의의 경쟁 상대이자 친구 사이였다”면서 “공개 코미디의 위기는 개그맨 모두가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폐지가 결정된 KBS의 ‘개그콘서트’. ‘개그콘서트’ 홈페이지 캡처

‘개콘’은 1999년 9월 4일 첫 방송한 후 2003년 시청률 30%대를 기록했지만 이후 줄곧 내리막길을 걸었다. 정해진 코너 안에서 상황만 바뀌는 웃음코드에 대해 시청자가 식상하게 여기게 돼서다. 결국 매너리즘에 빠진 ‘개콘’이 먼저 폐지에 맞닦뜨렸다. 김용명은 “공개 코미디의 대표 코너는 시사 풍자였지만 더 이상 먹히지 않는다”며 “요즘 시청자는 TV를 보는 동안만큼은 휴식을 취하고 싶어 한다”고 분석했다.

공개 코미디의 위기는 신인 개그맨들의 생계 문제에도 치명적이다. 김용명은 “일자리가 전혀 없는 후배가 많다”며 “‘개콘’을 공개 코미디의 상징처럼 유지하면 좋았을 거라고 생각한다. 나를 포함한 선배들은 못해도 후배들은 분명 난관을 이겨냈을텐데…”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후배들이 좌절하는 대신 여러 시도를 하길 바랐다. 현재 그 역시 후배 개그맨과 ‘띠동갑’이라는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콘텐츠를 다양한 통로로 선보일 수 있는 건 좋은 변화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시대적 변화와 공개 코미디 무대가 공존할 수 있도록 더 연구해보겠다”고 전했다.

이런 치열한 고민은 지금까지 김용명이 예능판에서 살아남을 수 있게 만든 원동력이다. 언어유희를 바탕으로 하는 김용명식 개그는 얼마 전 MBC ‘놀면 뭐하니’ 게스트 출연 이후 폭발했다. 대중적 인지도를 바짝 끌어올리면서 최근 유명 음료 광고도 찍었다. 그는 “요새 아내 표정이 좋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인터뷰를 마친 그는 ‘코빅’ 리허설을 위해 관객이 없는 공연장으로 향했다. 그는 “관객이 있어야 비로소 공개 코미디가 완성된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관객의 웃음소리를 바로바로 듣고 싶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