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의원들 윤미향 우려 큰데… 지도부는 “의혹 확인 먼저”

노웅래 “국민 분노 임계점 도달”… 범여 정당들도 비판 대열 합류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0일 윤미향(사진)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의원들 사이에선 “조속히 문제를 매듭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직후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 의혹과 관련해 “정의기억연대에서 요청한 외부 회계감사와 행정안전부 등 해당 기관의 감사 결과를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여론 악화에도 불구하고 윤 당선인 본인의 소명이나 외부 감사기관의 조사 등 명확한 사실관계가 규명되지 않는 한 당 차원의 조치는 이르다는 것이다.

비공개 최고위에서는 당 대변인과 전략기획위원장이 “윤 당선인과 관련된 언론 보도가 많고, 앞으로 더 확산될 것 같다. 당이 입장을 정리해서 밝히는 게 좋겠다”는 취지의 보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사실확인이 먼저고 그 이후 당이 입장을 정해야 한다”는 기조에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는 윤 당선자 논란을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하는 민주당 의원들의 공개적인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최고위에서 “이 사안을 심각하게 보는 국민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며 “이러한 의혹들에 대해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당에서) 신속하게 진상을 파악해 그 결과에 따른 적합한 판단과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웅래 의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공정과 정의의 부분이 의심받고 의혹을 받는 것이 이제는 국민의 상식, 분노의 임계점에 달했다”고 지적했다. 김종민 의원도 MBC 라디오에서 “실제로 (정의연 기부금에서) 개인적 유용이 있었다면 당 차원에서 보호하고 자시고 할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당 소속 의원들 간 큰 이견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 수석대변인은 “당내에 큰 논란이나 이견이 많은 것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범여권 정당들이 비판 대열에 합류한 것도 압박 요인이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증의 책임은 정당에 있는 만큼, 갈수록 의혹이 증폭되는 사태에 당 차원의 대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형구 민생당 상근부대변인도 “민주당은 여론 눈치나 보는 한심한 행보를 멈추고 윤 당선인을 당장 제명하고 당선인 신분을 거둬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부부 소득세 643만원 윤미향, 예금 3억2000만원… 어디서 났을까
[단독] 나눔의 집, 일감 몰아주고 사업비 부풀려 지급 의혹
[단독] 윤미향, 해외 소녀상 건립하며 현지 시민단체들과 마찰
검, 정의연 압수수색… 윤미향 만난 이용수 할머니 25일 회견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