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상점 입구에 최대 50%까지 할인 판매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이날 통계청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올해 1분기 가계지출이 전년 대비 4.9% 급감하고, 소비성향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올해 1분기 가계살림이 평균 141만원 ‘흑자’가 났다. 그러나 실속 있는 흑자는 아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득보다 지출이 크게 줄어든 영향이다. 오히려 저소득층과 중산층은 근로소득이, 고소득층은 사업소득이 줄었다. 상·하위 소득 격차는 5.41배로 1년 새 더 벌어졌다.

통계청은 ‘2020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에서 가구당 월평균 소득이 535만8000원이라고 21일 밝혔다.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그런데 같은 기간 가계지출은 월평균 394만5000원에 불과했다. 1년 새 4.9% 급감했다.

코로나19로 각 가구는 지갑을 굳게 닫았다. -4.9%는 2003년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래 최대 감소폭이다. 의류·신발(-28.0%), 오락·문화(-25.6%), 교육(-26.3%) 등에서 줄줄이 감소했다. 평균 소비성향도 67.1%로 7.9% 포인트 하락했다. 소득 대비 지출이 줄자 가계살림은 흑자가 났다. 평균 월 141만3000원으로 전년 대비 38.4% 급증했다.


소득은 3.7% 증가했지만 질(質)이 좋지 않았다. 기초연금, 아동수당 등 정부가 주는 돈이 가까스로 감소분을 막았다. 민간에서 번 돈은 많지 않았다는 얘기다. 저소득층과 중산층(1~3분위) 근로소득은 모두 전년 대비 동반 감소했다. 중산층 이상(4~5분위)은 사업소득이 하락했다. 코로나19로 자영업 부진이 심해지면서 중산층 이상 사업주들이 저소득층(1~2분위)으로 추락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1분위 근로자 외 비중은 지난해 67.9%에서 올해 68.7%로 올라섰다.

특히 극빈층인 1분위는 소득 증가율이 ‘0%’였다. 국가에서 지원받은 공적이전소득이 10.3% 증가했지만 근로소득(-3.3%), 재산소득(-52.9%) 등이 줄었다. 반면 고소득층인 5분위는 취업자 증가, 고액 국민연금 수급 등으로 근로소득(2.6%) 등이 증가하면서 전체 소득이 6.3% 늘었다.

실업대란으로 퇴직금이 증가한 것도 역설적으로 소득을 늘렸다. 퇴직수당, 실비보험, 경조소득 등을 말하는 비경상소득은 전년 대비 79.8% 크게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실직자가 많아지면서 퇴직수당 등이 늘어난 영향은 있다”고 말했다.

분배는 악화됐다. 소득 상·하위 격차(하위 20%와 상위 20%)는 5.41배를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5.18배)에 비해 더 커졌다.

상황은 더 나빠질 전망이다. 코로나19는 지난 3월부터 본격 확산됐으며, 고용 타격은 서비스업에서 제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일자리를 잃고 자영업자들이 폐업하면 가계소득은 더 쪼그라들 수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녹실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분배 악화가 2분기 이후에도 지속될 수 있다”며 “위기 과정을 겪으며 소득 양극화가 심화되는 전례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세종=전슬기 기자 sgj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