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열린 2차 기자회견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에 대해 “(위안부운동을) 30년 동안 하고도 하루아침에 배신했다”며 “사리사욕을 챙기는 것 아니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할머니는 이 때문에 지난 7일 기자회견을 결심했다고도 했다. 이 할머니는 “3월 30일에 (윤 당선인에게) 전화를 걸어 ‘미향씨, 이러면 안 되지 않나. 한번 오라. 오지 않으면 기자회견 하겠다’고 했더니 당당하게 ‘기자회견 하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이 할머니는 “30년 동지로 믿었던 이들의 행태라고는 믿을 수 없는 일들이 드러나고 있다”며 “화려한 안성 쉼터에는 ‘위대한 윤미향 대표’의 아버님이 사셨다더라”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이 피해자 할머니들을 이용했다고도 했다. 이 할머니는 “김복동 할머니를 미국으로 끌고 다니며 고생시켰다”며 “그렇게 이용해 놓고 뻔뻔스럽게 묘지에 가서 눈물을 흘리느냐”고 힐난했다.

윤 당선인을 용서하지 않았다는 입장도 재차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30년을 같이 해와서 눈물이 났을 뿐 용서한 것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도 잠행을 이어갔다.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은 물론 민주당의 어떤 공식행사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민주당은 논평을 내고 “윤 당선인 검찰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며 “이번 논란으로 위안부 인권운동의 대의와 역사가 훼손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반면 야당은 한목소리로 민주당을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일갈하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도 “민주당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 진상규명 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열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그동안 바보같이 이용당했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는 (이용수 할머니의) 절규 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배고픈데 맛있는 것 좀 사달라 하니 ‘돈 없다’ 하더라”
“위안부 문제 해결할 사람은 학생뿐”
“세계의 여성분들께 미안하고 부끄럽다”
“정대협, 위안부 할머니들 팔아… 윤미향, 30년 같이 한 날 팽개쳐”

송경모 이가현 기자, 대구=황윤태 기자 ss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