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항모 랴오닝함. 바이두캡처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우며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하고 있는 중국이 대만 독립 문제에도 강경 대응을 할지 주목된다. 중국군이 대만이 지배하는 남중국해 섬 주변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예고하고, 리커창 중국 총리가 무력 사용 가능성을 내비쳤기 때문이다. ‘홍콩 다음은 대만’이라는 위기감이 확산되고 있는 대만에선 차이잉원 총통이 홍콩 시위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며 반중국 의지를 밝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5일 중국 인민해방군이 올여름 대만이 실효 지배하는 남중국해 섬 인근에서 항공모함을 동원한 대규모 군사훈련을 하기로 해 군사적 갈등이 고조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중국군 소식통은 “항모 전단이 프라타스군도(대만명 ‘둥사군도’) 인근을 거쳐 대만 남동부의 필리핀해에서 군사훈련을 할 것”이라며 “(중국 항모인) 랴오닝함과 산둥함 2척이 모두 참여할지, 아니면 1척만 참여할지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앞서 교도통신은 중국군이 하이난다오 부근 남중국해에서 프라타스군도 탈환을 상정한 대규모 상륙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대해 중국군 관계자는 “대만군 200명이 주둔하는 작은 섬을 점령하려고 항모를 보내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하지만 대만 군사전문가 츠러이는 “상륙훈련은 대만 공격을 위한 준비로 보일 수 있다”며 “이는 중국이 해당 지역 전체를 군사화하려는 계획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중국 군사전문가 쑹중핑도 “이번 군사훈련은 차이 총통과 미국을 향한 인민해방군의 경고”라고 분석했다.

리 총리가 지난 22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 업무보고에서 대만과의 통일을 언급하면서 예년과 달리 ‘평화’라는 단어를 누락한 것을 두고도 중국 정부의 무력 사용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다.

중국은 최근 미국이 최첨단 어뢰 등 1억8000만 달러(약 2200억원) 상당의 무기를 대만에 판매한 것이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차이잉원 총통 2기 취임식에 환영 성명을 낸 것에 대해서도 “내정간섭”이라고 즉각 비판하며 영토권 문제에 민감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높은 지지율 속에서 집권 2기를 시작한 차이 총통은 독립 의지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차이 총통은 최근 취임 연설에서 비대칭 전력 개발로 자체 방어 능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중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 개발을 본격화하겠다는 의지라고 SCMP는 분석했다.

차이 총통은 전날 밤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국 전인대가 직접 홍콩보안법 제정에 나서 홍콩의 앞날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모든 민주 진영의 동지들과 함께 홍콩인과 함께 서 있겠다”고 밝혔다.

대만에서는 ‘오늘의 홍콩이 내일의 대만’이라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대만 매체들에 따르면 야당인 시대역량의 쉬융밍 대표는 “중국이 제정하려는 보안법은 홍콩의 일국양제 유지 약속을 포기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는 중국이 대만에 보내는 경고”라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는 “중국의 홍콩 통제 시도는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며 “중국은 전 세계가 코로나19 대처에 정신이 없는 사이 경제적, 외교적, 군사적 힘을 마구 과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시진핑 국가주석 체제의 중국 지도부는 과거와 달리 국제사회의 비난에 위축되지 않는다”면서 홍콩보안법 제정은 2014년 러시아가 단행한 크림반도 강제 병합의 ‘비폭력 버전’이라고 평가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