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종학 선임기자

유승민(사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26일 “내년 대선후보 경선과 1년10개월 후 있을 2022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가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의 도전”이라며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20대 국회를 끝으로 15년간의 의정활동을 마치는 유 의원이 향후 대권 행보를 공식화한 것이다.

유 의원은 자신의 팬클럽 ‘유심초’ 카페에 올린 영상을 통해 “반드시 제가 보수 쪽의 단일 후보가 되어 본선에 진출해 민주당 후보를 이기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상황을 “국가적인 위기”라고 평가하면서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더라도 엄청난 경제 위기가 닥쳐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 전문가이자 정치인이자 대선에 나가려는 사람으로서 이 시대가 어떻게 보면 저에게 숙명 같은 시기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고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은 “많은 분들이 저에게 충고도 하고 제안을 해주고 있다”며 “앞으로 사랑과 용기도 주고, 제가 잘못하면 질책도 해 달라”고 말했다. 당분간은 자신의 정치 철학을 담은 책을 쓰는 데 집중한 뒤 내년 초부터 대권 플랜을 구체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은 4·15 총선을 앞두고 자신이 이끌던 새로운보수당과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의 합당을 추진하면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유 의원은 앞으로 만만치 않은 경쟁을 거칠 것으로 예상된다. 보수 진영에선 현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이 차기 대선 후보군으로 분류된다.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도 총선 참패 이후 재기를 도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통합당 대권 레이스에 뛰어들 것이라는 관측도 있고, 통합당이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한 뒤에는 제3의 대선후보가 급부상할 것이라는 얘기도 있다.

한편 통합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통합당과의 합당을 결정했다. 미래한국당 소속 국회의원과 당선인들은 합동총회를 연 뒤 결의문을 통해 “국민께 한 약속을 이행하려 한다”며 “형제정당인 미래통합당과의 하나됨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