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시대 성경캠프, 다양화에 초점”

‘꿈이있는미래’ 프로그램 재편

‘2019 꿈미 제주 어린이캠프’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지난해 8월 제주명성수련원에서 찬양과 기도 시간을 갖고 있다. 꿈이있는미래 제공

“교회 2곳 중 1곳은 올해 여름성경학교나 성경캠프를 진행할 계획이 ‘미정’(32.4%)이거나 ‘없다’(19%)고 합니다. 더 안타까운 점은 성경캠프를 진행하지 않는 교회의 83%가 여름사역을 대체할 다른 계획조차 세우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25일 만난 주경훈(사진) 꿈이있는미래(꿈미) 소장은 이달 초 전국 교회의 교역자와 초·중·고등부 교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꺼내 보이며 이렇게 말했다. 5~6월은 한국교회가 ‘여름사역의 꽃’으로 불리는 성경캠프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시기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1박 이상의 수련회나 캠프를 진행하는 게 어려워지면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교단과 교파를 초월해 한국교회 다음세대 교육의 지향점을 제시하고 콘텐츠를 제공해 온 꿈미가 6년간 지속해 온 VBS(Vacation Bible School)에 대변혁을 시도한 것도 이 때문이다.

주 소장은 “변화의 핵심은 집회 중심의 성경캠프를 벗어나 다양한 환경에서 신앙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그룹과 방식을 재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열쇠는 5G(Group)에 있다. 그동안 매년 1월과 8월 초·중·고등부를 대상으로 진행했던 꿈미캠프와 교회 상황에 맞게 꿈미 콘텐츠를 접목해 성경캠프를 여는 처치캠프로 이원화했던 것을 5개 그룹으로 확대했다. 확대된 그룹은 ‘홈캠프’ ‘E(Internet)캠프’ ‘패밀리캠프’다.

홈캠프는 교회에 모이기 어려워 캠프를 진행하지 못할 경우 꿈미가 제공하는 영상 콘텐츠와 교재를 활용해 부모와 자녀가 집에서 캠프를 여는 방식이다. 부모가 교회에 다니지 않는 다음세대 성도들을 위해선 E캠프가 준비돼 있다. 다양한 강사진이 전하는 쉽고 재미있는 동영상 강의와 찬양 콘텐츠를 공간과 시간의 제약 없이 모바일과 PC로 만날 수 있다. 패밀리캠프는 가족 여행을 성경캠프로 계획해 여행의 즐거움과 은혜를 동시에 누릴 수 있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주 소장은 “꿈미에선 1~3일 캠프, 주 1회 캠프 등 4가지 성경캠프 프로그램을 마련해 주제강의 찬양 공과 동화 영상 콘텐츠까지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꿈미는 다음 달 6일 서울 오륜교회(김은호 목사), 9일 대구남부교회(이재범 목사)에서 교사 강습회를 열고 여름 사역을 위한 콘텐츠 활용 방안을 소개한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고려해 매년 700~800명 모이던 강습회 규모는 300명으로 줄였지만, 강습회를 촬영해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할 계획이다.

주 소장은 “올해 강습회는 캠프 콘텐츠의 운영방법을 다각도로 설명해 현장에서의 접목을 돕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기독교교육의 새로운 모델 개발에 대한 기대감도 전했다. 주 소장은 “교회와 가정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신앙교육은 기독교교육 현장에서 수년간 강조됐지만, 한국교회 전체로 확산되기엔 한계가 있었다”고 진단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홈캠프 패밀리캠프 등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됐는데 이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더 창의적인 캠프 모델을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글=최기영 기자, 사진=강민석 선임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