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재일교포들에게 마스크 2만장 보냈다

한교봉, 재일대한기독교회에 전달 “한인들뿐아니라 이웃과도 나눌 것”


한국교회봉사단(한교봉·이사장 정성진 목사)이 재일대한기독교회(총간사 김병호 목사)에 일회용 마스크 2만장을 보냈다(사진). 재일대한기독교회는 장로교와 감리교가 중심이 돼 1908년 만들어진 일본 최초의 한인 교단이다. 한교봉이 보낸 1차분 마스크 1000장은 25일 일본 도쿄 재일대한기독교회 본부에 도착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대량 반출이 어려워지면서 한교봉은 재일대한기독교회가 지정한 일본 내 19곳의 한인교회에 마스크를 1000장씩 나눠 발송하기로 했다.

김병호 목사는 27일 “코로나19로 일본 상황이 매우 좋지 않은데 고국 교회가 잊지 않고 사랑의 마스크를 보내줘 가슴이 찡하다”면서 “일본에서는 볼 수 없던 좋은 품질의 마스크를 보내주셔서 깜짝 놀랐다”고 인사했다. 이어 “한인들뿐 아니라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는 이웃과도 나누겠다”고 전했다.

천영철 한교봉 사무총장은 “한교봉은 지난 1일부터 2차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모금을 시작했다”면서 “마스크조차 쉽게 구할 수 없는 해외 한인교회에 사랑의 마스크를 보내는 일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성금 명단(27일 오후 4시 현재)

△천안아산주님의교회 300만원 △오직말씀 127만원 △다오라교회 80만원 △100주년교회 78만4000원 △김홍태 40만원 △송석희 25만3000원 △백승례, 주님의교회김관중 각 20만원 △김미자, 나상남, 박경태, 장미교회, 순복음찬우물교회, 그리운교회 각 10만원 △신화남, 사랑 각 5만원 △지민경 6만원 △송무영, 강진옥, 헵시바뿔라, 박경숙 각 3만원 △한귀선 2만3000원 △오연수 2만원 △사랑, 이선자, 사랑, 무명 각 1만원
◇모금기간: 2020년 5월 1일~6월 30일
◇성금계좌: 기업은행 022-077066-01-110 (예금주:㈔한국기독교사회복지협의회)
◇문의: 한국교회봉사단·한국기독교사회복지협의회(02-747-1225), 국민일보(02-781-9418)
◇후원: 한국교회총연합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