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미국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27일(현지시간) 민간기업 최초로 유인우주선 발사에 도전한다.

26일 CNN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 등은 다음 날로 예정된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건(사진)’ 우주선 발사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데모2’로 명명된 이 프로젝트는 2명의 나사(NASA·미국항공우주국) 소속 우주비행사를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보내는 것이 목표다.

미국인 우주비행사가 ISS에 발을 내딛는 건 2011년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이 폐지된 후 9년 만이다. 그간 NASA 소속 우주비행사들은 1인당 8600만 달러의 비용을 내고 러시아의 유인우주선 소유스로 우주정거장을 오갔다. 이 때문에 NASA는 민간 부문에 우주비행사 운송을 맡기는 방안을 추진해 왔고, 2014년 보잉 및 스페이스X와 각각 42억 달러, 26억 달러 규모의 유인우주선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백지상태에서 개발에 착수한 보잉과 달리 스페이스X는 이미 사용 중이던 화물 운송용 우주선 ‘드래건’을 유인선으로 개조하는 데 주력해 왔다.

CNN은 “보잉이 개발한 우주선 ‘스타라이너’는 지난해 12월 1차 무인 시험비행에 실패해 진전이 더딘 상태”라며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건이 발사에 성공할 경우 NASA로서는 큰 수확”이라고 보도했다. 민간 우주탐사 기업의 역량이 확인돼 민관 협력 가능성이 확대되는 한편 러시아 우주선에 대한 의존도도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우주비행사의 생명과 직결되는 유인우주선 개발을 민간기업에 맡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61년 5월 우주비행사 앨런 셰퍼드를 싣고 15분간 첫 우주비행을 한 ‘머큐리’를 시작으로 ‘제미니’ ‘아폴로’ ‘아틀란티스’ 등 4개의 미국 유인우주선은 모두 NASA가 직접 제작해 운용했다.

27일 발사가 성공한다면 NASA 외 다른 민간기업에까지 우주선 탑승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일부 기업은 7인승으로 구성된 크루 드래건의 좌석에 대한 구매 의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페이스X에 이어 보잉 등 후발 주자들도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에 성공한다면 지구 궤도에 올라 우주를 관광하는 우주여행 시대가 열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NASA의 시험비행 조종사 더그 헐리와 밥 벤켄을 태운 크루 드래건은 27일 오후 4시33분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발사된다. 발사 전 과정은 ‘NASA TV’ 채널과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된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