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대문시장의 점심시간에 쟁반을 머리에 인 아주머니가 식사 배달을 위해 좁은 시장통 사이로 분주히 움직입니다. 쟁반 위에는 밥과 반찬이 담겨 있습니다. 하지만 예전과 달리 주문이 줄어 쟁반의 높이는 점점 낮아지고 있습니다. 하루빨리 경기가 좋아져 쟁반 탑의 높이가 쑥쑥 올라갔으면 좋겠습니다.

글·사진=권현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