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민공공정책포럼’ 참가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행사에 앞서 코로나19 관련 의료진에게 고마움을 담은 ‘덕분에 챌린지’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창보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 대표이사, 김진우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국정과제지원단장,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 조대엽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변재운 국민일보 사장, 김진성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본부장, 김명호 국민일보 편집인. 김지훈 기자

거센 도전에 맞서야 할 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은 인류를 한번도 가보지 않은 길로 내몰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방역과 경제, 각종 협력체계를 흔들고 있다. 이 과정에서 드러난 한국의 모범적 방역, 이른바 ‘K방역’은 세계가 주목할 만큼 성공 사례로 꼽히고 있다. 전문가들은 긴밀한 민관 협력과 연대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열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한다.

국민일보는 28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그랜드스테이션홀에서 ‘코로나19의 성공적 민관 협력 모델-공공부문과 지방정부 및 노사정 코웍’을 주제로 ‘2020 국민공공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한 코로나19 대응 사례를 공유하고, 성공적인 방역과 더불어 경제 활성화 방안 등을 짚어보는 취지로 마련됐다. 포럼은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에 따라 참석자를 최소화하고, 유튜브 채널 ‘TV국민일보’로 생중계됐다.

기조강연을 맡은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조대엽 위원장은 “코로나19는 현대 문명의 초집중화가 드러낸 파괴적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불확실성이 짙은 상황에서 가장 강력한 무기는 협력과 연대밖에 없다. 공동체에 대한 협력의 유전자를 어떻게 끄집어내느냐가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정책기획위원회 김진우 국정과제지원단장은 주제 발표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는) 불균형을 균형 상태로 만드는 ‘밸런싱’ 기능이 중요하다”며 “코로나19로 드러난 경제와 복지, 안전 등의 불균형을 균형 상태로 복원하려면 정부 역할과 시민사회 역량을 어떻게 모아낼지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김창보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 대표이사는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 전략으로 서울시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과 김진성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본부장, 김창보 대표이사가 패널로 나섰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이후 현실로 다가오고 있는 경제 침체, 이에 따른 실업 대란 등도 예상된다”며 “코로나 방역 이후 전염병에 체계적으로 대비하고 경제도 활성화할 수 있는 적극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코로나19로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 가운데 공공정책에 대한 대변화도 필요하다”며 “이번 포럼이 우리 사회의 변화를 이끄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K방역 선도 원동력은 공격적 공공의료와 시민 협력
“코로나 위기, 국민적 에너지로 승화시키는 기회 삼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방역·경제·협력 3중 틀 강화 필요”

박재찬 조민아 기자 jeep@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