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진행된 스페이스X의 유인우주선 발사를 참관한 뒤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탑승해 백악관으로 복귀하면서 기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말로 예정됐던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하고 한국 등 4개국을 추가로 초대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을 초대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면서 정부가 반갑지만은 않은 고민에 빠졌다. 서방 최상위 선진국의 ‘사교클럽’으로 통하는 G7에 참여한다면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는 의미가 된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반중(反中) 전선 강화를 위해 파트너를 규합하는 데 G7을 활용할 경우 한·중 관계에 불똥이 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 방문을 마친 뒤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러시아 호주 인도 4개국을 오는 9월 이후 G7 정상회의에 초청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G7 정상회의는 당초 6월 말 워싱턴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정상적 개최가 어려워졌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 개최를 미루는 대신 한국 등 4개국을 추가로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G7은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을 제대로 다루지 못하는 느낌이 들어 개최를 연기한다”며 “(G7은) 시대에 매우 뒤떨어진 모임”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이 한국 등 4개국을 G7 회원국으로 받아들여 외연을 넓히겠다는 뜻인지, 아니면 옵서버 자격으로 초청하겠다는 것인지 아직 확실치 않다. 미국은 올해 G7 의장국으로서 비회원국을 정상회의에 초청할 권한을 갖고 있다. 우리 정부는 미국으로부터 G7 초청 의사나 사전 설명을 받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31일 “(미국 측의) 사전 통보를 받지 못했다”며 “미국 측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가 한국 등 4개국을 G7에 추가해 G11으로 확장하겠다는 것이라면 우리로서는 마다할 이유가 없다. G7은 서방 선진국으로 꼽히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7개국으로 이뤄진 회의체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속한 한국이 G11에도 참여한다면 세계 정치와 경제를 주도하는 핵심 선진국 그룹에 합류한다는 의미가 된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견제를 목적으로 G7을 활용할 경우 도리어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 엘리사 파라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G7 정상회의 참여국과 중국 관련 논의를 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른바 ‘반중 전선’ 강화를 목적으로 G7 확대를 추진한다면 대중(對中) 경제 의존도가 높은 한국은 이를 선뜻 받아들이기 어렵다. 그렇다고 미국의 초청을 거부하면 한국이 친중 국가라는 오해를 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일본이 한국의 G7 가입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G7에 가입하려면 기존 회원국 전원의 동의가 필요한데, 강제징용과 수출규제 등으로 한국과 갈등 중인 일본이 한국의 가입을 거부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조성은 기자,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