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 백악관 앞에서 30일(현지시간) 비밀경호국 대원들이 백악관에 진입하려는 시위대를 저지하며 거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가 백인 경찰의 강압적인 제압으로 숨진 사건이 미국을 분노의 소용돌이에 빠뜨렸다.

CNN방송 등 미국 언론들은 사건이 벌어진 미네소타주는 물론 미 전역에서 경찰의 폭력을 규탄하는 시위가 확산되면서 31일 오전(현지시간) 기준 캘리포니아·콜로라도·플로리다·조지아·일리노이·켄터키·미네소타·뉴욕·오하이오 등 16개주 25개 도시에 통행금지령이 발령됐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이 있는 워싱턴DC와 12개 주에는 주 방위군이 투입됐다.

전날 워싱턴DC에서는 시위대가 대통령 비밀경호국(SS)의 차량 3대를 파손하고 차 위에 올라가 ‘흑인의 생명은 중요하다’ ‘정의 없이는 평화도 없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는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는 과정에서 무력 충돌이 벌어졌고, 텍사스주 오스틴에서는 시내 중심가 도로가 폐쇄된 상황에서도 시위대가 주의회 의사당과 경찰서를 향해 행진했다.

필라델피아에서는 시위대가 시 청사 앞에 있는 전 시장의 동상을 밧줄로 묶고 불을 붙였다. 인디애나폴리스에선 시내에서 벌어진 시위에서 1명이 사망하고 3명 이상이 총상을 입었다.


시위가 가장 격렬하게 벌어졌던 곳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이 벌어졌던 미니애폴리스다. 경찰은 미니애폴리스로 들어가는 고속도로를 봉쇄했다. 경찰 당국이 시위 현장과 가까운 경찰서에 대피 명령을 내리자 시위대들은 텅 빈 경찰서에 난입해 불을 질렀다.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조지 플로이드 추모 시위에서 경찰이 시위 참가자를 강제 연행하고 있다. 지난 25일 흑인 남성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강압적인 제압으로 숨진 이후 미국 전역에서 경찰의 폭력을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AP연합뉴스

폭동 사태는 미시시피강을 사이에 두고 미니애폴리스와 마주해 ‘쌍둥이 도시(트윈시티)’로 불리는 세인트폴로도 번졌다. 200여개 상점이 약탈당했고, 한인 상가들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29일 캘리포니아 오클랜드에서 시위를 지켜보던 국토안보부의 계약직 보안 요원 1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면서 이를 ‘국내 테러 행위’로 규정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대에 강경한 태도를 보이며 군대의 무력 제압 가능성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첫 민간 유인 우주선 발사를 축하하기 위한 연설에서 “플로이드 추모가 폭도와 약탈자, 무정부주의자에 의해 먹칠을 당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트위터를 통해 전날 미니애폴리스 시위에 대해 “폭도의 80%는 주 외부에서 왔다. 폭력을 선동하기 위해 주 경계선을 넘는 것은 연방 범죄”라고 비판하고 민주당을 겨냥해 “자유주의 주지사와 시장은 훨씬 더 강경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않을 경우 연방정부가 개입해 해야 할 일을 할 것”이라면서 “이는 우리 군대의 무한한 힘을 활용하는 것과 대규모 체포를 포함한다”고 경고했다.

미 국방부도 성명을 내고 시위가 가장 격렬한 미네소타주 지사의 요청이 있으면 4시간 내에 군대를 투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CNN의 정치분석가 데이비드 거건은 “이번 주 미국은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명을 넘어서는 우울한 이정표를 세웠고, 잔인하게 죽임을 당한 플로이드로 인해 대규모 시위가 촉발됐다”면서 “그동안 우리의 대통령은 트위터로 대중과 다투고, 홍콩 문제에 대해 중국을 비난하고, WHO와의 관계를 파탄내는 등 다른 일들로 바빴다. 동시에 그는 팬데믹과 유색인종 차별 문제에 대해서는 숨죽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코로나실업·흑인사망… 민심 폭발에 불타는 미국
중 언론, 미 흑인 사망 시위에 ‘아름다운 광경’ 역조롱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