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5명 발생 CCC ‘사과’ “사역 준비 모임서 전파… 진심으로 송구”

한국대학생선교회(CCC·대표 박성민 목사)는 31일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완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초·중·고·대학 수업이 오프라인으로 전환됨에 따라 대학사역 준비를 위해 모임을 하던 중 안타깝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면서 “최초 감염 원인이 어디에 있든지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CCC는 지난 28일 방역 당국으로부터 이 단체 소속 5명에 대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통보받았다. CCC 측은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부암동 본부 건물을 포함한 4개동을 모두 폐쇄했다. 이후 자가격리와 보건교육 대상으로 나눠 종로구보건소의 역학조사에 협조했다. 그 결과 31일 오후 현재 최초 확진자와 함께 모임에 참석한 이들 중 검사 결과를 받지 못한 3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CCC는 “그동안 코로나19 방역과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방문자 리스트 작성, 건물 및 회의실 방역 등을 철저하게 해왔다”면서 “무엇보다 모든 현장(오프라인) 사역을 중단하고 온라인으로 비대면 사역을 진행해 왔지만, 확진자가 발생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말했다.

또 “이번 일을 교훈 삼아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마 22:39)는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에 따라 국민보건과 안전 그리고 생명을 보호하는 일에 앞장서겠다”면서 “회원 모두가 더욱 철저히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방역과 예방을 위해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