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 3명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정진웅)는 2일 채널A 기자 3명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했다. 의혹에 연루된 이모 기자와 함께 당시 사회부 보고라인이었던 법조팀장과 사회부장이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14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채널A 관계자를 만나 이 기자의 휴대전화 2대를 제출받았다. 이번 압수수색은 당시 제출된 것과는 무관한 다른 휴대전화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자는 신라젠 대주주였던 이철(55)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 측 대리인과 접촉하면서 협박성 취재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전 대표 측 대리인 지모씨는 ‘이 기자가 검찰 간부를 거론했고 가족에 대한 수사 가능성 등을 언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기자는 지씨에게 들려준 통화녹음 파일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검사장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

채널A는 앞서 자체 진상조사위원회 조사를 통해 당시 부적절한 취재 행위는 있었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이 기자가 들려준 통화녹음 파일을 확보하지 못했고, 통화 당사자가 누구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보고라인 기자들의 휴대전화를 사설 디지털 포렌식 업체에 맡겼지만 카카오톡 대화 내용 등이 삭제돼 복원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해당 업체도 압수수색해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번 휴대전화 압수수색을 통해 이 기자가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최측근 검사장과 관련한 내용을 언급했는지 등을 확인해볼 계획이다. 이 기자는 검찰이 호텔에서 휴대전화를 받은 것은 위법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이 기자 측은 형평성 차원에서 해당 의혹을 제보한 지씨의 휴대전화도 확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 총장은 앞서 서울중앙지검이 채널A 본사를 압수수색했을 때 “수사가 균형감 있게 진행돼야 한다”고 지시했었다. 해당 의혹을 보도했던 MBC는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신라젠에 투자했다는 의혹 보도를 한 후 최 전 부총리 측으로부터 고발당했었다. 검찰은 MBC 수사와 관련해서는 “현재로선 확인해드릴 사안이 없다”고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