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길찾기·버스·지하철 통합 정보 서비스 ‘T map 대중교통’ 앱의 업데이트를 통해 지하철의 열차 혼잡 예측 정보를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열차 혼잡도 정보는 ‘T map 대중교통’ 앱의 수도권 1~8호선을 대상으로 열차 도착 정보를 확인하는 모든 화면에서 여유·보통·주의·혼잡의 4단계로 제공된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이번 서비스는 지하철 혼잡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2019년 11월부터 2020년 4월 5일까지의 수도권 1~9호선 열차 및 596개역의 기지국, 와이파이 정보 등 빅데이터를 이용해 열차별, 칸별, 시간대별, 경로별 혼잡도를 분석했고 이를 바탕으로 이번 서비스를 기획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