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사진) 서울시장이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를 달성하겠다고 3일 선언했다.

박 시장은 감염병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를 화두로 서울시가 개최한 온라인 국제회의 ‘CAC 글로벌 서밋 2020’에서 그린뉴딜의 선제적 추진을 통해 2050년까지 ‘넷 제로(Net Zero) 도시’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넷 제로(Net Zero·탄소중립)는 다양한 감축 정책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은 숲 조성 등으로 제거해 순배출량이 0이 되는 개념을 말한다.

서울시는 지난 8년 간의 기후변화 대응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울시 그린뉴딜’ 정책을 공격적으로 시행해 분야 간 경계를 뛰어넘어 통합적인 시너지를 낸다는 목표다. 코로나19 이후 감염병과 기후위기 등으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크게 건축물, 교통 수송, 공원, 생태순환 등 4개 분야 정책을 추진한다. 이달 중 세부사업을 발표하고 시행에 들어간다.

박 시장과 새뮤얼 보울스 교수, 최재천 교수는 CAC 글로벗 서밋 2020 기후 환경 세션에서 기후위기가 촉발한 코로나19와 그 이후 사회 대전환을 다양한 관점에서 논의했다.

이들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그린뉴딜), 불평등 해소 그리고 시민 연대’가 필요하다는 깊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새뮤얼 보울스 교수는 “미국이 2차 대전과 대공황이란 변곡점 겪으며 대전환이 있었듯 코로나도 비슷한 대전환이 예고된다”며 “코로나19 이후 사람들은 삶에 대한 가치관이 바뀌었는데 이때 경제에 도움이 되는 정책이 도입될 경우 그 패러다임의 성공 가능성이 높다”며 그린 뉴딜을 언급했다.

박 시장은 기후위기와 경제위기 극복을 통한 새로운 미래로의 전진 방향으로 서울시의 ‘그린뉴딜’을 제시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로 촉발된 지금의 위기는 탈 탄소 시대로 가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며 탄소에 의존하지 않는 지속가능한 산업과 일자리를 통해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김재중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