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양재고에 설치된 인공지능(AI) 로봇.

학교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학생과 학부모들의 등교 불안감이 큰 상황에서 서울 서초구가 전국 최초로 관내 초·중·고 51곳에 적외선 카메라와 안면인식 기술이 탑재된 ‘인공지능(AI) 로봇’를 배치한다고 3일 밝혔다.

높이가 약 1.2m인 첨단 AI 로봇은 위치분석 기술을 활용해 자율 주행하며 등교하는 학생들의 안면온도를 측정하고 화면에 온도를 표시해준다. 동시에 여러 명을 인식할 수 있어 기존 방식에 비해 훨씬 빠르고, 효율적이다. 학생들이 길게 줄을 서거나 접촉할 일이 없어 코로나19 감염 우려도 적다.

일정한 온도 이상 시에는 발열감지 알람이 울리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거나 적합하게 착용하지 않았을 때에는 음성으로 올바른 착용을 안내한다. ‘AI 로봇’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음성대화, 지식검색, 학생들에 대한 응원 메시지 전달 등도 가능해 향후 학교 교육에도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사회에 발 맞춰 선제적으로 AI 로봇을 도입했다”며 “첨단기술을 활용해 학교 내 감염확산을 방지하고 아이들의 안전한 교육환경을 위해 더욱 꼼꼼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