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성장학회, 131명에게 ‘선행장학금’ 1억1000만원 전달

대구지역 150명에게는 3000만원


석성장학회(회장 조용근·전 대전지방국세청장)는 지난달 30일 서울 서초구 석성장학회 사무실에서 초·중·고·대학생 131명을 선발해 2020년도 ‘석성선행장학금’ 1억1000만원을 전달했다(사진). 또 코로나19로 인해 학업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 중·고등학생 150명에게 특별장학금 3000만원을 전했다.

조용근 회장은 전달식에서 “2018년도부터 석성장학회가 추진하고 있는 ‘GS(Good Student) 운동’에 걸맞은 착한 일을 하는 학생을 우선 선발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대구지역이 다른 지역보다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 지역 학생들을 특별히 격려하고자 장학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부모님의 가운데 이름을 따서 설립된 석성장학회는 1984년 말 조 회장의 선친이 남긴 유산 5000만원을 기반으로 1994년 설립됐다. 지난 25여년 동안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과 소외된 청소년 가장 학생, 다문화가정 학생들을 비롯해 착한 일을 해온 학생 2400여명의 초 중 고 대학생에게 장학금 23억원을 지급해 왔다.

앞으로도 기본재산 30억여원의 채권 이자 수입과 석성세무법인 본·지사(10개)에서 발생하는 연간 매출액의 1%를 기부받아 매년 1억5000만원 상당의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