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네이버·카카오도 ‘마이데이터 사업’ 뛰어들어

사전 수요 조사… 116개사 진출 희망


금융 분야 ‘마이데이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국내 대형 금융회사와 정보기술(IT) 기업, 핀테크 기업들이 총출동했다. 마이데이터는 개인이 자신의 정보를 관리·통제하고 이를 능동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마이데이터 사업자로 선정된 회사는 고객 동의를 거쳐 은행 및 카드사 계좌·결제 정보는 물론 월 보험료와 투자 현황, 국세·지방세, 통신비 납부 내역 등을 분석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 유리한 금융 상품을 제안해 주거나, 세분화된 맞춤형 상품을 판매하는 등의 새로운 서비스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마이데이터 산업에 진입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사전 수요를 조사한 결과 총 116곳이 ‘사업 허가’를 희망했다고 3일 밝혔다. 희망 의사를 밝힌 곳은 금융회사 55곳(47.4%)과 테크(기술)기업 20곳(17.2%), 비금융사 41곳(35.3%) 등이다. 국내 인터넷·모바일 IT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네이버와 카카오를 비롯해 토스 등 핀테크 기업들도 사업 진출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회사뿐 아니라 IT 회사, 통신, 유통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수요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마이데이터 사업은 ‘데이터 3법’ 가운데 하나인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올 초 국회 문턱을 넘으면서 허가제로 변경됐다. 기존에 통합계좌조회 등 이른바 ‘금융 비서’ 서비스를 제공하던 업체들도 새롭게 허가를 받아야 한다.

금융위는 향후 두 달간 마이데이터 설명회 등 예비 컨설팅을 진행할 방침이다. 본허가 절차는 8월 5일부터 시작된다. 이달 말에는 ‘마이데이터 포럼’도 개최하기로 했다. 마이데이터 산업의 향후 방향과 예상 서비스 등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는 취지다.

마이데이터 산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현재 출시된 금융 자산관리 서비스보다 한 단계 향상된 ‘맞춤형 금융 서비스’가 출시될 것이라는 게 금융 당국의 기대감이다. 금융 소비자는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은행 예금·대출 현황과 카드 결제 내역·포인트, 보험 상품 등을 비롯해 통신비와 세금 납부 정보 등까지 한꺼번에 조회할 수 있게 된다. 마이데이터 기업은 고객 정보를 분석해 ‘개인 맞춤형 금융상품’을 제시하는 등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데이터 산업 진입 장벽을 낮춰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활용한 서비스가 등장할 전망”이라며 “신규 기업의 시장 진입을 독려한다는 게 기본 방침”이라고 말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