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들이 4일 서울도서관 외벽에 걸린 ‘꿈새김판’을 바라보고 있다. 대형현판에 적힌 ‘덕분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되었습니다’는 현충일에 앞서 순국선열들의 마음을 되새기자는 의미가 담겨 있다. 권현구 기자

서울시는 제65주년 현충일 및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순국선열들의 희생과 국난극복 의지를 시민들과 함께 되새기고자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을 4일 새롭게 단장한다고 밝혔다.

‘덕분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되었습니다.’라는 문구를 담은 이번 꿈새김판은 우리나라 근현대사 속 시민들이 보여준 무명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고 오늘날 그 의미와 가치를 시민들과 공유하고자 기획됐다. 특히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기 위해 확산되고 있는 ‘#덕분에 챌린지’에 착안해 오늘의 한국을 이루어낸 순국선열, 독립운동가, 민주열사, 산업역군들에 대한 감사와 존경을 표현하고자 했다.

이번 꿈새김판은 ‘#덕분에 챌린지’ 수화 자세를 취한 채로 한 송이 하얀 국화꽃을 들고 있는 담고 있어 국난극복을 위한 순국선열들의 마음을 되새기고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 속 우리 사회가 당면한 과제들을 슬기롭게 이겨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의료진들의 헌신이 코로나19의 성공적 방역을 가능하게 했듯이, 지금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은 역경과 고난의 근·현대사를 살아낸 우리 시민들의 헌신과 희생으로 이뤄낸 것”이라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