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선이 4일 제주도 서귀포 롯데스카이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1라운드 10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KLPGA 제공

한진선(23)이 올해 처음으로 ‘홀인원’을 달성했다. 무관으로 프로 3년차에 들어선 한진선은 2020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10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첫날 9언더파를 몰아치고 생애 첫 승을 향한 발판을 만들었다.

한진선은 4일 제주도 서귀포 롯데스카이힐 컨트리클럽(파72·6373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2개를 8번 홀(파3) 홀인원과 묶어 9언더파 63타를 적어냈다. 동타를 친 지은희(34)와 공동 선두로 라운드를 완주했다.

이번 대회는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5), 지난 시즌 US오픈 챔피언 이정은(24), 지난 시즌 KLPGA 투어 대상 수상자 최혜진(21), 국내 랭킹 1위 임희정(20) 같은 세계 최강 한국 여자골프의 ‘올스타전’급 라인업으로 펼쳐지고 있다. 그 틈에서 한진선은 가장 좋은 샷 감각을 선보였다.

기후마저 한진선을 도왔다. 서귀포의 바람은 초속 1m를 넘나들 만큼 느리게 불었고, 구름만 조금 낀 하늘에선 비가 쏟아지지 않았다. 한진선은 홀컵 3m 이내로 붙인 버디 퍼트 기회만 11차례를 만들었다. 그만큼 샷 정확도가 높았다.

하이라이트는 8번 홀. 한진선은 7번 아이언을 힘차게 휘둘러 티샷했다. 공은 약 165야드를 날아 깃대 3m 앞에 떨어졌고, 힘을 잃지 않고 굴러 홀컵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번 대회 첫 번째 홀인원. 다만 홀인원 상품은 14번 홀에만 걸려 있어 한진선은 캐디와 동료 선수들의 축하에 만족했다. 한진선은 이 홀에서 리더보드 가장 높은 곳을 점령했다.

한진선은 데뷔 시즌인 2018년 상금 랭킹 25위, 지난해 20위에 오를 만큼 안정적으로 활약했지만, 우승을 번번이 놓쳐 강한 인상을 남기지 못했다. 입상권 성적은 2018년 준우승 2차례가 전부다. 한진선은 “샷 감각이 좋고 퍼트도 잘돼 기대하고 있다. 기회가 찾아왔을 때 놓치지 말아야 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서귀포=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