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문 민주화시위 31주년을 맞아 4일 홍콩 빅토리아공원에서 열린 추모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촛불을 든채 범죄인 인도법 철회, 직선제 실시 등 5대 요구사항을 상징하는 5개 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중국 6·4 천안문 민주화시위 31주년을 맞아 중국 본토와 홍콩에서 추모집회가 전면 불허됐지만, 홍콩시민들은 추모의 촛불시위를 포기하지 않았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천안문 사태를 역사에서 지우려는 중국 정부를 겨냥해 6월 4일 달력을 내걸고 ‘사라진 날’이라고 지적했다.

4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홍콩에서는 정부의 시위 불허 방침에도 불구하고 1000명 이상의 인파가 빅토리아공원에 모여 ‘잊지 말자’ ‘6·4 진실규명’ 등 구호를 외치며 평화시위를 벌였다. 현장에는 리척얀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지련회) 주석이 등장해 “홍콩 국가보안법이 시행되더라도 우리는 내년에 다시 이곳에 올 것”이라며 선언문을 낭독했다.

앞서 홍콩 정부는 범민주 진영이 시위 강행 의사를 보이자 3000명 이상의 시위진압 경찰을 시내에 배치했다. 2000명은 정부 건물이 몰려 있는 애드미럴티 지역과 중국 연락사무소 주변 등 홍콩섬에, 나머지 1000명은 몽콕 등 다른 지역에 배치됐다. 두 곳의 핵심 지역에는 물대포도 동원됐다.

1989년 천안문 사태가 벌어진 이후 홍콩에서 매년 열렸던 추모집회가 불허된 것은 30년 만에 처음이다. 추모집회를 주최하는 지련회는 집회 금지 조치에 불복해 시위를 강행하고 미국, 유럽, 대만 등 세계 곳곳에서 온라인 추모집회를 열었다. 집회 주제는 ‘진실, 삶, 자유 그리고 저항’이다.

지련회는 시내 곳곳에 부스를 설치해 10만 개의 촛불을 나눠주고 1989년 천안문 사태를 기억하자는 의미에서 오후 8시9분에 일제히 1분 동안 묵념을 진행했다. 리 주석은 “지난 30년간 이어져 온 추모집회를 코로나19를 핑계로 금지하는 것은 정치적 탄압”이라며 “홍콩인의 저항 의지가 이어지는 한 추모집회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범민주 진영 국회의원들이 4일 천안문 민주화시위 31주년을 기념해 입법회 회의 시작 전 묵념하고 있다. 홍콩 입법회는 이날 중국 국가인 의용군행진곡을 모독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국가법’을 심의했다. AP연합뉴스

중국 정부는 천안문 사태 당시 시위에 동조하는 입장을 보였다는 이유로 실각한 자오쯔양 전 중국 공산당 총서기의 묘소로 가는 구간에 가림막을 설치하고 출입을 금지했다. 중국 공안은 천안문광장에서 외국 기자들의 출입을 차단하고 일반 관람객들도 철저한 소지품 검사와 신체검사를 했다.

차이 총통은 이날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지구상의 다른 지역에서는 1분마다 60초가 흘러가지만 중국에서는 1년에 364일밖에 없다”며 “이는 하루가 잊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세계의 모든 곳에서 ‘사라지는 날’들이 없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대만 정부는 전날 성명을 내고 중국에 6·4 천안문 사태 재평가와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 두 번째) 미국 국무장관이 6·4 천안문 민주화시위 31주년을 맞아 3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시위 주역인 리란쥐, 쑤샤오캉, 왕단, 리헝청(왼쪽부터)과 면담한 사진을 트위터 계정에 공개했다. 뉴시스

미국 정부도 3일(현지시간) 천안문 사태 31주년 성명에서 “중국 공산당 지도부는 1989년 6월 4일 탱크와 무기들로 민주주의와 인권, 부패 없는 사회를 요구하는 평화 시위를 폭력으로 진압했다”고 비판했다. 미 국무부는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중국 공산당 정부는 정보에 대한 억압적인 통제와 잔인한 폭력으로 살아남았다”며 “31년이 지났지만 천안문 사태 사망·실종자 규모는 여전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희생자들을 애도하며 인권과 기본적 자유, 인권을 보호하는 정부를 염원하는 중국인들과 함께한다”고 강조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