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온 힘을 다해 평화를 구하라” ‘한국전쟁 70주년 기념예배’ 대표 설교문 나왔다

기장 총회장 육순종 목사가 작성

신승민 NCCK 화해통일위원회 국장이 10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간담회를 갖고 6·25전쟁 70주년 행사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신석현 인턴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는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오는 15일부터 25일까지를 ‘민족화해주간’으로 지정하고 예배에 도움이 될 설교문 기도문 연대사 등을 발간했다고 10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국 워싱턴DC 국가 대성당에서 열릴 예정이던 연합예배 등은 취소했지만,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합심기도운동 등은 8월 15일 광복절까지 지속하기로 했다.

‘한국전쟁 70주년 기념예배’ 대표 설교문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 육순종 목사가 작성했다. 창세기 32장 24~32절 말씀을 바탕으로 제목은 ‘온 힘을 다해 평화를 구하라’이다. 육 총회장은 “전쟁은 결코 인간적일 수 없고, 낭만적이지도 않으며, 내가 살려면 상대방 누군가는 죽어야 한다”면서 “전쟁은 구조적으로 악이며, 사랑을 최고의 가치로 생각하는 기독교와는 함께할 수 없는 불의”라고 했다.

육 총회장은 야곱이 얍복 나루에서 밤새 천사와 씨름을 하고 이스라엘 칭호를 받은 뒤 형인 에서와 극적으로 화해한 창세기 본문을 이야기했다. 이어 “우리 모두 한반도 평화를 위해 얍복 나루의 야곱처럼 온 힘을 다해 기도함으로 평화의 하나님을 만나 형제가 서로를 보듬게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짐 윙클러 미국그리스도교교회협의회 회장은 ‘한반도 전쟁 종식과 평화를 위한 기도문’을 보내왔고 로즈마리 워너 세계감리교협의회 총무는 ‘바로 지금 한반도에 평화를’이란 연대사를 게재했다. 워너 총무는 “전직 주한 미국대사인 제임스 레이니 목사는 지난해 11월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2019 세계감리교 평화상’을 수상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평생의 노력에서 배운 세 가지를 이야기했다”며 “상대를 악마로 규정짓는 한 평화는 이뤄질 수 없다. 오직 서로 얼굴을 마주 보는 대화만이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 우리는 한 단계씩 평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NCCK는 세계교회협의회(WCC)와 함께 유엔군 참전 16개국 교회협의회를 비롯해 중국과 북한의 기독교 단체까지 포함한 한국전쟁 70주년 공동성명을 준비 중이다(국민일보 4월 23일자 31면 보도). 신승민 화해통일위 국장은 “최근 남북관계 경색으로 조선그리스도교연맹과는 연락이 끊긴 상태이지만, 러시아정교회와는 접촉하고 있다. 전쟁 당사자들이 모두 참여하는 종전과 평화 선언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