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성찬식?… “함께 모일 것을 성경은 명하셨다”

코로나19 재확산에 일부 주장 확산… 예장합신 “허락될 수 없다” 밝혀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신(총회장 문수석 목사) 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 속 “온라인을 통해 성찬식을 행할 수 있다는 일부 주장은 허락될 수 없다”는 교리적 견해를 밝혔다.

예장합신 총회신학연구위원회(신학위·위원장 김병훈 교수)는 지난 8일 발표한 ‘코로나19 사태와 이에 따른 목회환경에 대한 합신 교단의 대응 방안에 대한 제언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신학위는 제언서에서 적법한 목회원리 아래 상황에 따른 변화를 반영한 목회방안을 제시했다.

먼저 “성찬의 경우 무엇보다 성경이 함께 모일 것을 명하고 있다. 극히 일부만 참석할 때 성찬식을 하는 것은 (성경 속) 연합의 의미에 맞지 않는다”면서 “일부에서 주장하듯이 온라인을 통해 성찬식을 행할 수 있다는 것은 허락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모든 교인이 다 함께 모일 수 없는 상황이 장기화할 경우, 연합의 의미가 훼손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성찬 참여의 기회를 몇 차례 제공함으로써 온 교인이 성찬에 참여할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또 교회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교회들이 힘을 모아 언약의 자녀들을 위해 홈스쿨링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자기주도학습형 기독학교를 설립하는 방안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성도 간 교제에 있어선 어려운 형편에 있는 이들의 필요를 위해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현장 공예배에 모이지 못할지라도 개인별, 비대면 접촉을 통해 복음을 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학위는 앞서 “코로나19 사태로 모임이 어려운 상황이 장기화함에 따라 한 몸인 교회 공동체의 성격에 대한 신앙 이해와 활동이 약화될 우려가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목회를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한 지혜로운 방향 제시와 함께, 진지한 논의와 대안이 필요한 때”라고 전했다. 이어 “개혁신앙을 믿는 우리는 성경이 가르치는 교회의 이해와 목회의 원리는 본질에서 전혀 달라지지 않는다고 고백한다”면서 “우리의 목회원리는 코로나19 이전과 이후가 달라질 수 없다. 항상 성경에서 가르친 대로 교회를 이해하고, 목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