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남북통일 이전에 한국교회·남한 내부 통일부터”

‘6·25 70주년 회고와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 주제 한복협 6월 월례기도회

김상복 할렐루야교회 원로목사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 영락교회에서 열린 한국복음주의협의회 6월 월례기도회 및 발표회에서 ‘남북통일보다 남한통일이 우선입니다’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고 있다. 한복협 제공

남북통일 추구 이전에 남한의 통일, 교회의 통일이 우선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6·25 70주년 회고와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란 주제로 열린 한국복음주의협의회(한복협·회장 최이우 목사) 6월 월례기도회 및 발표회에서다.

김상복 할렐루야교회 원로목사는 지난 12일 서울 중구 영락교회에서 열린 한복협 행사에 설교자로 참석해 “한국교회는 남북통일보다 더 급선무인 남한의 통일을 위해 기도하고 헌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한 자체가 좌와 우, 여와 야, 영남과 호남, 노와 사가 심하게 분열돼 있고 서로 적대시하고 있다”며 “남한 사회의 통일을 시도하는 것이 남북통일보다 더 시급한 이슈”라고 지적했다.

김 목사는 그러기 위해선 “남북통일이나 남한의 통일 이전에 한국교회의 통일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한의 통일, 교회의 통일이 없는 상태에서 남북통일을 추구하는 것은 모순이요 우선순위가 바뀐 것”이라며 “남한의 통일된 모습을 보고 북한도 부러워하며 변화를 원할 때, 그들이 변하고 우리 민족의 통일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고향이 평양인 김 목사는 1950년 12월 부모 손을 떠나 피난민 틈에 섞여 남한으로 내려왔다. 그렇게 이산가족이 됐고 70년이 흘렀다.

김 목사는 “중1 때 시작된 전쟁으로 아직도 남북이 대치된 상태에서 70주년을 맞이했고, 우리는 벌써 팔순을 넘긴 사람들이 됐다”며 “우리 시대에 분단된 민족이 우리 시대에 통일이 되길 바라는 마음은 간절하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그러나 하나님의 특별한 간섭이 없는 한 그간 부르짖은 통일은 아직도 멀어 보인다”며 “통일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로만 가능하다. 하나님이 특별한 자비와 긍휼을 베풀어 주시도록 한국교회가 합심해 중보하며 간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덕주 전 감리교신학대 교수는 이날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 전쟁의 과거에서 평화를 내다보기’라는 제목으로 발제했다. 70년 세월이 흘렀음에도 여전히 하나 되지 못하고 갈등과 불신, 증오의 높은 장벽을 쌓고 있는 한반도 현실을 언급하며 그 옛날 순교자들이 삶으로 보여준 메시지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보복과 응징으로 불신과 증오의 벽을 계속 쌓을 것인가. 아니면 회개와 용서를 통한 화해와 평화의 길로 나갈 것인가”라고 질문하며 “원수를 사랑하라는 주님의 말씀을 실천한 순교자의 증언을 귀담아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