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빅히트, 코로나 피해 콘서트업계에 12억


그룹 방탄소년단(BTS·사진)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콘서트업계를 위해 100만 달러(12억여원)을 기부했다.

BTS와 빅히트의 기부는 23일 글로벌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이 진행하는 캠페인 ‘크루 네이션(Crew Nation)’을 통해 이뤄졌다. 크루 네이션은 코로나19 탓에 어려움을 겪는 콘서트 스태프를 돕기 위해 마련된 캠페인이다. 라이브네이션이 500만 달러를 출연했고, 아티스트와 팬 등이 500만 달러를 기부했다. 기부금은 콘서트 스태프 1000명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BTS는 지난 4월부터 월드 투어에 나설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로 투어를 전면 중단했는데, 라이브네이션은 이 투어의 프로모터였다.

BTS는 “코로나19가 아니었다면 우리는 지금쯤 많은 스태프와 세계를 돌며 즐겁게 투어를 하고 있었을 것”이라며 “기부를 통해 음악산업 종사자들을 돕고 싶었다”고 전했다.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CEO는 “음악산업이 이렇게 어려운 시기를 겪게 돼 안타깝다”며 “우리의 기부가 전 세계 많은 음악산업 관계자들을 도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마이클 라피노 라이브네이션 CEO는 SNS를 통해 BTS와 빅히트의 기부에 감사를 전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