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자 읽기] 코로나 시대, 극심한 경제 혼란 예고

팬데믹 패닉/슬라보예 지젝/북하우스



논쟁적인 철학자 슬라보예 지젝의 신간이다. ‘코로나 시대’가 대공황보다 극심한 경제적 혼란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전망이 담겼다. 그가 제시하는 해법은 공산주의. 마스크나 진단키트는 물론이고 곡물 등 각종 물품의 공급을 시장 메커니즘에 맡겨선 안 된다는 주장이 실려 있다. 강우성 옮김, 200쪽, 1만5000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